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 우크라 군 막사 폭격…"최소 50명 사망"

송고시간2022-03-19 23:58

beta

우크라이나 남부 도시 미콜라이우 인근에 있는 군 막사가 러시아군의 폭격을 받아 최소 50명이 숨졌다고 AFP 통신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군인 막심(22)은 AFP에 "200명 이상이 잠을 자고 있던 막사에 폭탄이 떨어졌으며, 최소 50구의 시신이 수습됐다"고 전했다.

현지의 또 다른 군은 이번 폭격으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100명이 될 것으로 추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 군인 200명 머물던 건물 파괴…구조 작업 진행 중

폭격 받은 우크라이나 군 막사
폭격 받은 우크라이나 군 막사

(미콜라이우 AFP=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도시 미콜라이우 인근 군 막사가 러시아군의 폭격을 받아 파괴돼 있다. 2022.3.19 photo@yna.co.kr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우크라이나 남부 도시 미콜라이우 인근에 있는 군 막사가 러시아군의 폭격을 받아 최소 50명이 숨졌다고 AFP 통신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군인 막심(22)은 AFP에 "200명 이상이 잠을 자고 있던 막사에 폭탄이 떨어졌으며, 최소 50구의 시신이 수습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에서 구조 작업이 계속되고 있으며 앞으로 사상자가 얼마나 나올지 가늠하기 힘든 상태"라고 덧붙였다.

현지의 또 다른 군은 이번 폭격으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100명이 될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러시아 국방부는 미콜라이우와 보즈네센스크 외곽의 탄약고와 군사 장비 창고를 공습했다고 밝혔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