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친코' 제작진에 한국계 미국인 다수…"이주민 정체성 다뤘죠"

송고시간2022-03-18 15:54

beta

애플 TV+가 선보이는 두 번째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의 수 휴 총괄 프로듀서는 18일 화상 인터뷰에서 "제작진 중에 한국계 미국인과 한국인이 많았다"면서 "이 작품을 통해 소속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이 작품은 한국계 감독인 코고나다 감독과 저스틴 전 감독이 각 4편씩 공동 연출을 맡았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코고나다 감독은 "저스틴 전 감독은 전작에서 정체성을 알고자 하는 이주민의 시련을 다룬 만큼 집을 떠난 선자의 이야기를 다룰 수 있는 적절한 감독이었다"면서 "스토리를 함께 이어나가게 돼 기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세대 간 대화 다룬 글로벌한 이야기…시즌 2도 제작"

애플 TV+ 새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 제작진
애플 TV+ 새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 제작진

(왼쪽부터) 수 휴 프로듀서, 코고나다 감독, 테레사 강 로우 책임 프로듀서, 마이클 엘렌버그 총괄 프로듀서. [애플 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김우진 인턴기자 = "한국계 미국인이라는 점이 작품 제작에도 영향을 끼쳤다고 할 수 있죠. 이 시리즈를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애플 TV+가 선보이는 두 번째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의 수 휴 총괄 프로듀서는 18일 화상 인터뷰에서 "제작진 중에 한국계 미국인과 한국인이 많았다"면서 "이 작품을 통해 소속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파친코'는 이주민으로서의 자기 정체를 이해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에요. 시리즈를 만들면서 한국인이란 무엇인가, 가족과 떨어진 한국인의 정체성은 무엇인가 생각했어요. 스스로 내가 충분히 한국인인지 질문을 던지기도 했고요. '파친코'를 제작하며 이야기를 전하는 과정에서 우리에게도 솔로몬(진하 분)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어요."

애플 TV+ 새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
애플 TV+ 새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

[애플 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작품은 한국계 감독인 코고나다 감독과 저스틴 전 감독이 각 4편씩 공동 연출을 맡았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코고나다 감독은 선자가 일본으로 이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저스틴 전 감독은 그 이후 이야기를 다뤘다.

코고나다 감독은 "저스틴 전 감독은 전작에서 정체성을 알고자 하는 이주민의 시련을 다룬 만큼 집을 떠난 선자의 이야기를 다룰 수 있는 적절한 감독이었다"면서 "스토리를 함께 이어나가게 돼 기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드라마는 격동의 시기였던 1900년대 한국과 일본의 이야기를 한 여성을 중심으로 풀어낸다. 1910년대 일제강점기에 놓였던 부산 바닷가 마을, 일본 내 조선인의 처참한 현실, 해방 이후 여러 세대에 걸친 재일조선인 가족의 삶까지. 모든 서사가 주인공 순자에서 시작되고 끝을 맺는다.

테레사 강 로우 책임 프로듀서는 "영화 시리즈 '대부'를 많이 참조했는데, 그 영화가 남성의 시선을 다룬다면 이 시리즈는 여성이 중심에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 TV+ 새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
애플 TV+ 새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

[애플 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 휴 총괄 프로듀서는 "선자가 중심에 있긴 하지만 '파친코'는 여성뿐 아니라 여러 (인물의) 시선을 볼 수 있다"면서 "선자와 솔로몬의 성장 과정이 흥미로운 대조를 이룬다는 점에서 세대 간의 대화다"라고 말했다. 또 "한국의 이야기를 전하고자 했지만 글로벌한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뛰어난 영상미도 돋보인다. 일제강점기 바닷가 마을부터 1980년대 미국과 일본의 모습을 그대로 옮겨 온 듯하다. 영도 어시장, 일본 가정집, 파친코 업소 등 다양한 배경 속 소품의 디테일을 찾아보는 재미도 준다.

마이클 엘렌버그 총괄 프로듀서는 "수 휴 총괄 프로듀서의 야심 중 하나가 글로벌 작품 못지않은 규모로 제작하자는 것이었다"면서 "시청자들이 깊게 몰입할 수 있고, 세트장을 보며 자신의 경험을 돌아볼 수 있게 하자는 목적에 맞게 진정성과 진실성을 담아 꼼꼼히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어로 제작되지 않는 작품은 예산이 크지 않은 경우가 있는데, 애플이 투자를 크게 해줘 작품이 탄생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애플 TV+ 새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 제작진
애플 TV+ 새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 제작진

(왼쪽부터) 코고나다 감독, 테레사 강 로우 책임 프로듀서, 마이클 엘렌버그 총괄 프로듀서. [애플 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등장인물들이 화려한 파친코 업소에서 춤을 추는 모습을 담은 화려한 타이틀 시퀀스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수 휴 총괄 프로듀서는 "시리즈에 무거운 내용이 많아 타이틀 시퀀스가 즐거운 선물처럼 느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면서 "활기차다는 단어가 떠오를 수 있기를 바라며 작업했다"고 했다.

그는 다음 시즌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시즌 1은 8개 에피소드로 구성됐지만 다른(후속) 시즌이 나올 예정입니다. 이렇게 끝내면 책의 내용이 너무 아깝잖아요. 한국의 이야기를 전하고자 한 작품이지만 글로벌한 이야기가 되길 바랍니다."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