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라리 나도 걸렸으면…" 확진자 폭증에 직장인들 격무 호소

송고시간2022-03-17 16:19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0만명을 넘어서면서 고충을 토로하는 직장인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일부 직장인은 확진된 동료의 업무를 떠맡으면서 격무를 호소하고 있고, 일부에서는 회사 눈치에 증상을 숨기면서까지 위험한 출근을 이어가고 있다.

각 지점당 직원이 7∼8명밖에 되지 않는 상황에서 지점별로 하루 걸러 1명씩 확진 혹은 격리자가 생기다 보니 남은 직원들이 거의 한 달째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눈치 보여 의심증상 불구 출근도…전문가 "근무 매뉴얼 등 마련해야"

(수원=연합뉴스) 김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0만명을 넘어서면서 고충을 토로하는 직장인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일부 직장인은 확진된 동료의 업무를 떠맡으면서 격무를 호소하고 있고, 일부에서는 회사 눈치에 증상을 숨기면서까지 위험한 출근을 이어가고 있다.

직장인
직장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 "나도 코로나 걸렸으면"…확진 동료 업무 떠안는 직장인들

경기 용인시 소재 한 금융기관에 재직 중인 유모(39) 씨는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10만명 대로 껑충 뛴 지난달 중순부터 일이 몰려 고생하고 있다.

각 지점당 직원이 7∼8명밖에 되지 않는 상황에서 지점별로 하루 걸러 1명씩 확진 혹은 격리자가 생기다 보니 남은 직원들이 거의 한 달째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다.

유씨는 "확진자에 출장자, 휴가자를 합치면 겨우 절반만 지점 근무를 하는 경우도 허다한 상황"이라며 "지난 14일부터 지침이 바뀌어 동거인이 확진 판정을 받아도 출근을 하게 돼 그나마 한숨 돌렸다"고 토로했다.

그는 "한때는 차라리 나도 코로나에 걸렸으면 좋겠다는 철없는 생각까지 했다"며 자조했다.

화성 동탄신도시 소재 제조업체 근무자 박모(33) 씨도 "부서원이 6명인데 지난주에는 1명, 이번 주는 2명이나 빠졌다. 일을 어떻게 하란 것인지 모르겠다"며 "격무로 인해 온몸이 쑤시고 아프니 이게 코로나 감염과 뭐가 다른가"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직장인 독서 (PG)
직장인 독서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 "눈치가 보여서"…기침하면서 출근하기도

반면, 회사 눈치에 코로나19 의심 증상에도 출근을 불사하는 사람들도 있다.

예산과 인력이 충분하지 않은 중소기업 근무자들의 경우 특히 고충이 크다.

서울 영등포구 소재 한 중소기업에 다니는 이모(27) 씨는 며칠 전 발열과 오한 증세가 있었지만,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지 않은 채 정상 출근했다.

이씨는 "지난해 코로나에 확진돼 일주일간 일하지 못했는데, 재감염됐다고 하면 고개를 들 수 없을 것"이라며 "코로나 검사를 하면 분명 양성 판정이 나올 것 같아 아예 판도라의 상자를 열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수원 광교신도시의 유통업체에 근무하는 전모(37) 씨는 상부에 코로나19 휴가 보고를 하기 부담스러워 이상 증세에도 출근한 팀장을 피해 다니느라 곤욕을 치렀다고 한다.

전씨는 "팀장이 일하는 동안 계속 콜록 대면서 쉰 목소리로 업무 지시를 해 부담스러웠다"며 "자가 키트로는 음성이 나왔다고 하지만, 누가 봐도 건강 상태에 이상이 있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위드 코로나' 확진자 증가 (PG)
'위드 코로나' 확진자 증가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 보름 새 20만명대→16일 50만명대…확진자 폭증 대책 필요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1일 20만명대에 진입한 뒤 일주일만인 8일 30만명대를 돌파했다. 이어 지난 15일 40만명대, 그리고 하루 만인 16일 50만명대로 급증했다.

하루 확진자 최정점을 37만명 수준으로 본 정부의 예측치를 크게 벗어날 정도로 확진자가 폭증하자 전문가들은 각 기업의 대응도 기존과 달라져야 한다고 지적한다.

시민단체 '직장갑질119' 소속 김유경 노무사는 "여전히 많은 기업이 근로자가 코로나19로 인해 휴가를 필요로 하는 경우 이를 반려하거나 개인 연차를 소진하도록 지시하고 있다"며 "중소기업의 경우 인력 부족 등의 문제로 근무자들이 휴가를 자유롭게 쓰기 어려운 환경에 있는 만큼 정부가 관련 지원책 등 대안을 마련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구정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감염병으로 인해 개개인의 일상이 빠르게 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들이 관련 매뉴얼을 마련하고 이를 유연하게 적용하는 데 힘써야 구성원들의 삶의 질과 존엄이 보호받을 수 있다"며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질수록 기업의 경쟁력과 자질을 평가하는 데 있어서 이런 위기 대응력이 중요한 지표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s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