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PGA 코리안투어 4월 14일 개막…상금·대회 수 역대 최대 규모

송고시간2022-03-17 13:33

beta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022시즌이 상금과 대회 수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펼쳐진다.

KPGA가 17일 발표한 2022시즌 일정에 따르면 올해 코리안투어는 총 22개 대회, 160억5천만원 이상의 총상금 규모로 진행된다.

올해 코리안투어는 상금과 대회 수 모두 역대 최대 규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PGA 코리안투어 2022시즌 상금, 대회 수 등 안내문.
KPGA 코리안투어 2022시즌 상금, 대회 수 등 안내문.

[KPGA 코리안투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022시즌이 상금과 대회 수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펼쳐진다.

KPGA가 17일 발표한 2022시즌 일정에 따르면 올해 코리안투어는 총 22개 대회, 160억5천만원 이상의 총상금 규모로 진행된다.

시즌 개막전은 4월 14일 강원도 춘천의 라비에벨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제17회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 최종전은 11월 10일 막을 올리는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다.

올해 코리안투어는 상금과 대회 수 모두 역대 최대 규모다.

기존 최다 대회 수는 2008년 20개였고, 최다 상금 시즌은 156억원이 걸렸던 2021년이었다.

지난해에는 17개 대회, 총상금 156억원이었는데 올해 5개 대회가 신설되며 대회 수와 상금 규모가 모두 최대 규모로 늘었다.

또 6월 코오롱 제64회 한국오픈과 신설 대회인 9월 LX 챔피언십 등 4개 대회는 총상금 규모가 확정되지 않아 이들 대회의 총상금 규모에 따라 시즌 전체 상금도 더 늘어날 수 있다.

KPGA 코리안투어 측은 "최대 200억원을 돌파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9월로 예정된 제38회 신한동해오픈은 KPGA 코리안투어,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아시안투어 3개 단체가 공동 주관해 일본에서 열린다.

올해는 또 KPGA 공식 인증을 받은 스크린골프 대회 'KPGA 코리안투어 with G투어' 시리즈도 시작한다.

4월과 8월, 11월에 한 차례씩 총 3개 대회가 대전 골프존 조이마루 전용 경기장에서 대회별 상금 1억원 규모로 열린다.

KPGA 구자철 회장은 "풍성한 시즌을 보내도록 많은 도움을 주신 스폰서와 파트너, 골프장, 대행사 등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고맙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코리안투어뿐 아니라 스릭슨투어와 챔피언스투어 규모 확대에도 지속해서 힘쓰겠다"고 말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