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미 대사관 현지직원들 '우리 버렸나' 배신감 토로

송고시간2022-03-17 12:16

beta

우크라이나 외교시설에 고용된 현지인 직원들이 미국 정부가 자신들을 외면하고 있다며 배신감을 토로하고 있다고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외교시설에서 일한 우크라이나인 600명가량이 최근 미국인 관리들의 태도를 비판하는 서한을 미 국무부에 보냈다.

현재 직원들은 서한에서 "우리와 함께 일해 온 국무부 직원들이니까 우리가 무슨 일을 겪는지 잘 알 것"이라며 배신감을 토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쟁터로 변해가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전쟁터로 변해가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우크라이나 외교시설에 고용된 현지인 직원들이 미국 정부가 자신들을 외면하고 있다며 배신감을 토로하고 있다고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을 위해 일한 우크라이나인은 러시아군의 표적이 될 개연성이 충분한데, 미국 정부가 이들을 적극적으로 보호하지 않아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외교시설에서 일한 우크라이나인 600명가량이 최근 미국인 관리들의 태도를 비판하는 서한을 미 국무부에 보냈다.

이들 직원은 국무부 관리들이 전쟁과 미국 대사관 이전 등으로 위기에 몰린 자신들을 위해 재정 지원을 비롯해 가족 대피, 미국 입국 허가 등을 온라인 회의를 통해 약속했지만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부 직원은 미국 관리들이 미국이 아닌 유럽 국가에 망명 신청이나 지원을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권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관은 지난달 24일 러시아 침공이 시작되기 전에 폴란드로 이전했다.

현재 직원들은 서한에서 "우리와 함께 일해 온 국무부 직원들이니까 우리가 무슨 일을 겪는지 잘 알 것"이라며 배신감을 토로했다.

이들은 "가족은 흩어졌고 많은 이들은 살기 위해 지하실로 피했으며 일부는 전장에 나서거나 피란길에 올랐다"며 "아이들은 트라우마 때문에 스트레스 증세를 보이고 교육과 보살핌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포린폴리시는 국무부 관리들이 대사관이 전쟁 전처럼 복원되지 않을 가능성을 언급해 현지인 직원들에게 추가로 심리적 고통을 안겼다고 지적했다.

에릭 루빈 미국외교관협회(AFSA) 회장은 "이것은 도덕성과 품위의 문제"라며 "이 상황에 총력을 다한다는 점을 보여주지 않으면 해외에서 누가 우리를 위해 일하려고 할 것이냐"라고 지적했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