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외교부로 옮기면 1천억…'국방부로 이전' 500억의 2배"

송고시간2022-03-17 12:07

beta

행정안전부가 대통령실을 청와대에서 국방부 청사로 옮기면 약 500억 원, 외교부가 입주한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별관으로 옮기면 약 1천억 원이 각각 소요된다고 인수위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핵심 관계자는 1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동을 옮기는 데 드는 예산을 행안부가 추계 중"이라며 "정부서울청사 별관으로 옮기는 비용이 국방부로 옮기는 비용의 2배가량"이라고 말했다.

정부서울청사 별관으로 옮기는 비용이 이처럼 더 높은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행안부, 인수위에 보고…"예산 규모도 중요하게 고려"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행정안전부가 대통령실을 청와대에서 국방부 청사로 옮기면 약 500억 원, 외교부가 입주한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별관으로 옮기면 약 1천억 원이 각각 소요된다고 인수위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 핵심 관계자는 1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동을 옮기는 데 드는 예산을 행안부가 추계 중"이라며 "정부서울청사 별관으로 옮기는 비용이 국방부로 옮기는 비용의 2배가량"이라고 말했다.

정부서울청사 별관으로 옮기는 비용이 이처럼 더 높은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먼저 기존 외교부 사무실을 이전할 공간이 마땅치 않아 도심의 민간 오피스 빌딩을 임대하는 비용을 총액에 포함했다.

외교부와 달리 국방부는 현재 경내의 신청사와 구청사에 남은 공간이 충분해 별도 건물을 마련하지 않더라도 이전이 가능하다고 한다.

아울러 외교부가 보유한 보안 시설을 이전하는 데도 상당한 비용이 든다.

전 세계에 퍼져 있는 재외 공관들과 외교 전문을 주고받기 위한 통신 보안 시스템 등을 다른 곳에 새로 구축하는 데만 약 300억 원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대통령실 입주를 위한 경호·보안 기능 보강 등 기존 공간의 리모델링 비용, 이사 비용 등에는 양쪽이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소요 예산 규모가 계속 바뀌고 있다"며 "국민 세금을 써야 하는 만큼 예산 규모도 중요한 고려 사항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집무실 후보로 거론되는 국방부, 정부서울청사 별관과 본관
집무실 후보로 거론되는 국방부, 정부서울청사 별관과 본관

(서울=연합뉴스) 정빛나·김인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 집무실을 청와대에서 서울 용산구 용산동의 국방부 청사 등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윤 당선인 측 관계자는 1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국방부 청사에 집무실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와 외교부 청사로 이전하는 방안도 아직 선택지에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은 이날 국방부 청사(왼쪽 사진)와 외교부 청사, 정부서울청사 모습. 2022.3.15 phot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XLR8bJJOFA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