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규확진 62만1328명…하루 사망자 429명으로 폭증(종합)

송고시간2022-03-17 10:32

beta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이 정점을 향해 가면서 17일 신규 확진자가 60만명대로 급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62만1천328명 늘어 누적 825만59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 40만711명(당초 40만741명으로 발표 후 정정)보다 22만617명 폭증하면서 처음 40만명을 넘어선 지 하루 만에 60만명대에 진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날 누락분 반영 등으로 하루새 22만명 증가…누적 800만명 넘어

사망자 중 60세 이상이 401명…20대도 2명 포함

위중증 1159명…재택치료자 200만명 근접

코로나19 신규확진 60만명대 폭증
코로나19 신규확진 60만명대 폭증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이 60만 명대로 예상되는 17일 오전, 서울 송파구 송파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PCR과 신속 항원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해 있다. 2022.3.17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이 정점을 향해 가면서 17일 신규 확진자가 60만명대로 급증했다.

사망자 수는 무려 400명대로 불어났다. 그동안 하루 100∼200명대였던 하루 사망자가 400명 넘게 나온 것은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62만1천328명 늘어 누적 825만59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 40만711명(당초 40만741명으로 발표 후 정정)보다 22만617명 폭증하면서 처음 40만명을 넘어선 지 하루 만에 60만명대에 진입했다.

[그래픽]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그래픽]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원형민 기자 = jin34@yna.co.kr

지난 14일부터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결과가 '양성'인 사람도 바로 확진자로 분류되고 있고, 또 전날 누락된 확진 신고 건수가 이날 집계에 포함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대폭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은 시스템 오류로 인해 전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된 확진자 통계에 주소지를 입력하지 않았거나 잘못 입력한 의료기관이 신고한 확진자 수치가 누락됐다고 밝혔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일주일 전인 10일(32만7천532명)의 1.9배, 2주 전인 3일(19만8천800명)과 비교하면 3.1배 수준이다.

당국은 국내 연구기관의 전망치를 종합해 정점 시기를 16∼22일로 보고, 이 시기 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31만6천∼37만2천명 수준일 것이라고 밝혔으나 예측을 뛰어넘는 폭증세가 이어진다면 정점 시기가 더 미뤄지고, 정점 규모도 더 커질 수 있다.

신규확진 62만1328명…하루 사망자 429명으로 폭증
신규확진 62만1328명…하루 사망자 429명으로 폭증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지난 15일 코로나19 전담 병원인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의료진이 입원했던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이에 따라 사망자 수도 대폭 증가했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은 429명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400명대를 기록했다. 직전일(164명)보다도 265명 급증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지난 15일 293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으나 이틀만에 배 가까운 수준으로 증가했다.

429명을 연령별로 보면 80세 이상이 264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70대 94명, 60대 43명, 50대 19명, 40대 7명, 20대 2명 등이다.

누적 사망자는 1만1천481명, 누적 치명률은 0.14%다.

이날 집계된 위중증 환자는 1천159명으로 전날(1천244명)보다 85명 줄었다. 이는 전날 사망자가 대폭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8일(1천7명) 1천명 선을 넘긴 이후 10일 연속 네 자릿수로 나오고 있다.

방역당국은 국내 4개 연구팀의 연구 결과를 종합해 오는 23일께 위중증 환자수가 1천800명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전국 중증 병상 가동률은 65.6%(2천801개 중 1천838개 사용)로 전날(64.2%)보다 1.4%포인트 올랐다.

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높은 환자를 치료하는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72.3%다.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자 수(192만5천759명)도 200만명대에 가까워졌다. 전날(177만6천141명)보다는 14만9천618명 늘었다.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의 건강 모니터링을 받는 60세 이상 등 집중관리군은 28만5천70명이며, 나머지는 자택에서 스스로 건강을 관리하는 일반관리군이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62만1천266명, 해외유입이 6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18만1천983명, 서울 12만8천375명, 인천 3만2천964명 등으로 수도권에서만 34만3천322명(55.3%)이 나왔다.

해외유입까지 더한 최종 수치는 경기 18만1천994명, 서울 12만8천375명, 경남 4만4천539명, 부산 4만2천435명, 인천 3만2천965명, 대구 2만4천468명, 충남 2만2천989명, 경북 1만9천167명, 전남 1만8천958명, 전북 1만8천611명, 충북 1만7천780명, 광주 1만6천948명, 강원 1만5천449명, 울산 1만4천768명, 대전 1만2천481명, 제주4천144명, 세종 5천234명 등이다.

지난 11일부터 1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8만2천946명→38만3천684명→35만199명→30만9천775명→36만2천323명→40만711명→62만1천328명으로 하루 평균 약 38만7천281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통합 검사는 41만2천982건 진행됐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6.6%(누적 4천444만6천716명)이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62.8%(누적 3천221만7천533명)가 마쳤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