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성계 인사 등 시민 8천700여명 "여가부 폐지, 역사 후퇴 우려"(종합)

송고시간2022-03-17 13:37

beta

오는 5월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정부 조직 개편 방안으로 '여성가족부 폐지'가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여성 연구자와 활동가, 시민들이 성평등 정책 강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성평등정책 강화를 요구하는 여성과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17일 서울 영등포구 여성미래센터 소통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선거가 끝나자 여가부 폐지 공약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며 "성평등정책을 전담할 정부 부처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9시 50분 기준 시민모임이 발표한 선언문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장필화 이화여대 명예교수, 장하진 전 여가부 장관, 차경애 전 YWCA 회장,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홍찬숙 한국여성연구소장 등 8천709명이 이름을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평등 정책 강화를 요구하는 여성과 시민모임' 기자회견

이용수 할머니, 장필화 교수, 장하진 전 장관 등 참여

여성가족부의 앞길은?
여성가족부의 앞길은?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여성가족부 폐지'를 포함하는 정부 조직 개편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여성가족부 직원들이 점심식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오는 5월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정부 조직 개편 방안으로 '여성가족부 폐지'가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여성 연구자와 활동가, 시민들이 성평등 정책 강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성평등정책 강화를 요구하는 여성과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17일 서울 영등포구 여성미래센터 소통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선거가 끝나자 여가부 폐지 공약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며 "성평등정책을 전담할 정부 부처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9시 50분 기준 시민모임이 발표한 선언문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장필화 이화여대 명예교수, 장하진 전 여가부 장관, 차경애 전 YWCA 회장,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홍찬숙 한국여성연구소장 등 8천709명이 이름을 올렸다.

시민모임은 선언문에서 "지금 우리는 성평등은 물론 민주주의와 다양성 존중 등 우리 사회가 힘겹게 이룩하고 지켜낸 가치들이 훼손될 위기에 처했음을 목격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여성할당제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피력한 것과 관련 "지자체 선거를 앞둔 지금 여성할당제 폐지는 인구의 절반이며 유권자의 절반인 여성의 의견이 정치적으로 표현될 통로를 막는 것으로, 성차별이 가속화될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모임은 일부 정치인이 청년 세대의 불만을 여성과 성평등 정책에 투사함으로써 젠더 갈등을 부추기고 문제를 더 악화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들은 또 "대한민국은 성평등 사회가 아니다. 대한민국의 성평등 수준은 우리의 국력과 국격에 비해 현저하게 낮은 수준"이라며 "지금은 우리 사회를 위해 더 강화된 성평등 정책을 추진해야 할 시점이지 후퇴할 상황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시민모임은 여가부를 폐지하고 그 기능을 여러 부처에 쪼개 나눠줘도 성평등정책이 잘 이뤄질 수 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여가부 같은 중앙 전담 부처의 총괄·조정 기능이 없으면, 개별부처의 성평등정책과 사업은 부처 내에서 주변화되거나 고립되기 쉽다는 것이다.

이들은 "여가부 폐지는 성차별 구조를 더욱 견고하게 만들 뿐 아니라 협치와 통합을 저해하는 갈등 요인이 돼 대한민국의 역사를 퇴보시킬 것"이라며 "성평등 정책을 전담할 부처의 역할은 더욱 강화되고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