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건희·헤이스 쾅! 쾅!' 광주, '2명 퇴장' 이랜드 잡고 3연승

송고시간2022-03-16 21:08

beta

프로축구 K리그2 광주FC가 서울 이랜드를 잡고 3연승을 달렸다.

광주는 16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이랜드와 하나원큐 K리그2 2022 5라운드 홈 경기에서 이건희와 헤이스의 득점포를 앞세워 2-1로 이겼다.

올 시즌 이랜드를 떠나 광주에서 임대로 뛰는 이건희가 친정팀을 울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남은 10명 싸운 부천에 2-1 승리…발로텔리·플라나 릴레이 골

기뻐하는 광주 선수들
기뻐하는 광주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광주FC가 서울 이랜드를 잡고 3연승을 달렸다.

광주는 16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이랜드와 하나원큐 K리그2 2022 5라운드 홈 경기에서 이건희와 헤이스의 득점포를 앞세워 2-1로 이겼다.

개막전 패배 이후 3연승을 달린 광주는 이로써 승점 9(3승 1패)를 쌓았다.

반면 전반 추가 시간 츠바사, 후반엔 아센호가 퇴장당하면서 9명이 싸운 이랜드는 시즌 첫 패배를 당하며 승점 7(2승 1무 1패)을 유지했다.

광주는 전반 14분 헤이스의 페널티 킥이 지난 시즌까지 광주에서 뛰었던 이랜드 골키퍼 윤보상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계속해서 이랜드를 몰아붙인 광주는 2분 만에 골문을 열었다. 올 시즌 이랜드를 떠나 광주에서 임대로 뛰는 이건희가 친정팀을 울렸다.

코너킥에 이은 안영규의 헤딩을 윤보상이 쳐 냈으나, 이후 문전혼전상황에서 이건희가 공을 밀어 넣어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 33분에는 이건희가 머리로 건넨 공을 헤이스가 헤딩 슛으로 마무리해 광주가 2-0까지 앞섰다.

이랜드는 전반 38분 교체 투입된 유정완이 그라운드를 밟은 직후 만회 골을 터트려 분위기를 바꿨지만, 전반 추가 시간 츠바사가 퇴장당하는 변수가 발생하며 탄력을 얻지 못했다.

츠바사가 엄지성의 얼굴을 팔로 가격했고, 옐로카드를 꺼내 들었던 주심은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전반 47분 퇴장을 명령했다.

1-2로 끌려간 이랜드는 후반 19분 아센호가 페널티 지역 왼쪽으로 쇄도한 뒤 시도한 슛이 골대를 빗나가는 등 더는 골 맛을 보지 못했다.

여기에 후반 35분에는 아센호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11대9로 수적 우위를 점한 광주가 한 골 차 승리를 지켜냈다.

전남 발로텔리 골 세리머니
전남 발로텔리 골 세리머니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선 홈 팀 전남 드래곤즈가 10명이 싸운 부천FC를 2-1로 꺾었다.

2연승을 달린 전남은 승점 7(2승 1무 2패)을 쌓았고, 부천은 시즌 첫 패배를 당해 승점 10(3승 1무 1패)에 머물렀다.

전남은 전반 27분 발로텔리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김태현이 부천 김강산과 경합에서 페널티킥을 얻었고, 키커로 나선 발로텔리가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며 시즌 마수걸이 골을 터트렸다.

부천은 후반 반격에 나섰으나 후반 2분 만에 감한솔이 거친 플레이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열세를 떠안았다.

전남이 후반 31분 플라나의 추가 골로 틈을 벌렸고, 부천은 후반 41분 조현택이 한 골을 넣었으나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