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매 나왔다 유찰된 간송 국보 '금동삼존불감' 팔렸다

송고시간2022-03-15 22:11

beta

간송 전형필 후손이 지난 1월 미술품 경매에 출품했다가 유찰된 국보 '금동삼존불감'의 소유자가 최근 변경됐다.

15일 문화재청 누리집을 보면 금동삼존불감 소유자가 간송 후손을 지칭하는 기존 '전***'에서 '볼***'로 바뀌었다.

문화재계 관계자는 "불감이 곧 팔릴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며 "간송 후손의 보물과 국보 유물 경매를 담당한 케이옥션이 거래를 주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화재청 "외국업체가 구매해 기탁"…가상화폐조직 매입설에 "확인불가"

소재지·관리자는 변경 없어…간송 측 "다시 기증받는 방안 협의 중"

경매 나온 국보 금동삼존불감
경매 나온 국보 금동삼존불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박상현 기자 = 간송 전형필 후손이 지난 1월 미술품 경매에 출품했다가 유찰된 국보 '금동삼존불감'의 소유자가 최근 변경됐다.

15일 문화재청 누리집을 보면 금동삼존불감 소유자가 간송 후손을 지칭하는 기존 '전***'에서 '볼***'로 바뀌었다. 다만 소재지와 관리자는 이전처럼 '간송미술관'과 '간송미술문화재단'이다.

간송 후손이 누군가에게 불감 소유권을 넘겼으나, 새 주인이 불감을 가져가지 않았거나 기탁한 것으로 추정된다. 기탁은 소유권을 완전히 넘기는 기증과 달리 물품 관리를 맡기는 행위를 뜻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불감을 매입한 업체가 가상화폐로 자금을 모으는 탈중앙화 자율조직(DAO)과 관련돼 있고, 해당 조직이 불감을 다시 간송 측에 기증할 것이라는 채널A 보도에 관해서는 확인이 불가능하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2월 23일 국보 불감의 소유자 변경 신고가 들어와 이달 8일 행정처리를 완료했다"며 "외국에 있는 업체가 구매했다는 이야기 정도만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보를 외국인이 소유하는 것은 가능하나, 외국으로 반출할 수는 없다"며 "소재지로 보아 일단 기탁한 듯하다"고 덧붙였다.

문화재계 관계자는 "불감이 곧 팔릴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며 "간송 후손의 보물과 국보 유물 경매를 담당한 케이옥션이 거래를 주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간송 손자인 전인건 간송미술관장은 "대략적인 내용은 (사실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진행은 순조롭지만, 기증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발표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간송 측은 지난 1월 불감과 함께 또 다른 국보 '금동계미명삼존불입상'을 케이옥션 경매에 내놓았으나 모두 팔리지 않았다. 국보가 미술품 경매에 나오기는 처음이었다. 두 국보의 경매 출품 사실이 알려졌을 당시 불감보다는 불상의 가치가 대체로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문화재계에서는 간송 후손과 케이옥션 사이에 금전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가 돌았고, 불감 매매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경매에 함께 등장했던 불상은 소유자가 '전***'으로, 간송 후손이 여전히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학계 관계자는 "간송 후손이 국보와 보물 등 일부 지정문화재만 간송미술문화재단에 소유권을 돌리지 않고 사유 재산으로 남겨 불미스러운 일이 생겼다"며 "간송 선생이 살아 계셨다면 이런 일은 절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JicabDJ6Sc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