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건희 여사 측 "서울의 소리 사과 없이는 소송 취하 없어"

송고시간2022-03-15 20:18

beta

김건희 여사 측이 인터넷 언론사 '서울의 소리' 관계자들을 상대로 낸 소송이 정치보복이 아니라며 사과 없이는 취하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김 여사 측 관계자는 15일 "서울의 소리 손해배상 소송은 민사소송으로 정치보복이 전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의 소리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서울의 소리를 협박해 입을 막기 위한 1억원 손배소를 김건희가 취하하더라도 소송을 중단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성 혐오적 허위사실 수차례 방송…소송은 정치 보복 아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황윤기 기자 = 김건희 여사 측이 인터넷 언론사 '서울의 소리' 관계자들을 상대로 낸 소송이 정치보복이 아니라며 사과 없이는 취하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김 여사 측 관계자는 15일 "서울의 소리 손해배상 소송은 민사소송으로 정치보복이 전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서울의 소리는 작년부터 유흥 접대부설 등 입에 담기 힘든 여성 혐오적 내용의 허위사실을 수차례 방송했고, 녹음 파일을 단순히 입수해 보도한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기획해 양자·다자간 대화를 몰래 녹음해 통신비밀보호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의 소리가) 법원의 방송금지 가처분 범위를 무시하고 사실상 녹음 내용 전체를 방송해 헌법상 인격권과 명예권을 침해했다"며 "국민 알권리 차원에서 적정 범위에서 방송한 다른 언론사들과 완전히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가) 불법 방송 직후인 지난 1월 17일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으며 그 이후로 (서울의 소리가) 사과하기는커녕 아직도 허위사실이 버젓이 (유튜브 채널에) 올라와 있다"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불법 녹음과 여성 혐오적 방송 등 명백한 불법행위를 사과하고 방송 콘텐츠 철회 등 적정한 후속 조치를 요청한다"며 "소 취하 문제는 최소한의 조치가 이뤄진 후 검토할 부분"이라고 했다.

서울의 소리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서울의 소리를 협박해 입을 막기 위한 1억원 손배소를 김건희가 취하하더라도 소송을 중단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의 소리 이명수 기자는 대선을 앞둔 지난 1월 중순 김 여사와 통화한 내용을 녹음했다며 MBC와 협업해 그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녹음파일 공개를 막아달라며 MBC와 서울의 소리를 상대로 가처분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일부 사생활 관련 내용만 제외하고 공개를 허용했다. 결국 MBC와 서울의 소리는 각각 방송과 유튜브에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김 여사는 서울의 소리가 녹음 파일을 공개해 인격권과 명예권 등을 침해당했다며 서울의 소리 백은종 대표와 이 기자를 상대로 1억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jae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HEYxTlIQ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