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퇴마사로 변신한 문빈&산하 "우리 음악이 은신처 되길"

송고시간2022-03-15 16:01

beta

그룹 아스트로의 메인댄서 문빈과 리드보컬 윤산하가 뭉친 유닛 아스트로 문빈&산하는 15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두 번째 미니음반 '레퓨지'(REFUGE) 쇼케이스에서 "문빈&산하가 가장 잘하는 것을 찾아가는 과정에 있는 것 같다"며 "그 과정이 재미있고 즐겁다"라고 말했다.

문빈은 "우리 음악이 많은 분께 '은신처'(Refuge)가 되고 싶다는 마음을 담아 만든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윤산하도 "우리가 은신처 혹은 구원자가 되기 위해 한층 더 깊어진 음악으로 꽉꽉 채웠다"며 "둘의 합이 잘 맞는다는 생각이 많이 들 정도로 우리의 '케미스트리'를 확인할 수 있는 앨범"이라고 거들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다크하고 딥한 매력 보여줄 것…가장 잘하는 것 찾아가는 과정"

아스트로 문빈&산하
아스트로 문빈&산하

[판타지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아스트로는 '청량'이라는 콘셉트로 활동하는 그룹이니만큼, 문빈&산하 유닛으로는 다크(Dark)하고 딥(Deep)한 색다른 매력을 보여드리려 했어요." (윤산하)

그룹 아스트로의 메인댄서 문빈과 리드보컬 윤산하가 뭉친 유닛 아스트로 문빈&산하는 15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두 번째 미니음반 '레퓨지'(REFUGE) 쇼케이스에서 "문빈&산하가 가장 잘하는 것을 찾아가는 과정에 있는 것 같다"며 "그 과정이 재미있고 즐겁다"라고 말했다.

이번 음반은 두 멤버가 퇴마사로 변신해 나쁜 기억과 악을 소멸시키고자 고군분투한다는 콘셉트로 제작됐다. 문빈과 윤산하는 다소 어두우면서도 몽환적인 매력을 뽐낸다.

음반에는 타이틀곡 '후'(WHO)를 비롯해 몽환적이면서 청량한 사운드가 특징인 '부'(BOO), 레트로 사운드가 인상적인 팝 댄스곡 '다이아'(DIA), 서정적인 어쿠스틱 팝 곡 '디스턴스'(Distance), 감성적인 사운드의 힙합곡 '고스트 타운'(Ghost Town) 등 총 다섯 곡이 담겼다.

문빈은 "우리 음악이 많은 분께 '은신처'(Refuge)가 되고 싶다는 마음을 담아 만든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윤산하도 "우리가 은신처 혹은 구원자가 되기 위해 한층 더 깊어진 음악으로 꽉꽉 채웠다"며 "둘의 합이 잘 맞는다는 생각이 많이 들 정도로 우리의 '케미스트리'를 확인할 수 있는 앨범"이라고 거들었다.

타이틀곡 '후'는 묵직하고 강렬한 베이스·드럼과 중독성 강한 후렴이 인상적인 팝 댄스곡이다.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악에 맞서는 다채로운 감정을 담아냈다는 설명이다.

문빈은 "과한 액션보다는 제스처를 주로 쓰려 했다"며 "표정, 눈빛, 제스처 같은 것으로 뮤직비디오를 채웠다. 타이틀곡에서 춤으로만 표현하는 구간이 있는데, 이로써 절제된 섹시함을 살리려 했다"고 짚었다.

윤산하는 "이번 앨범 안무가 난도가 높아 걱정을 많이 했다"며 "막상 녹음하고 연습한 결과물을 보니 너무 잘 어울려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것 같아 좋았다. 첫 번째 미니음반과 비교해 더욱 성장한 앨범"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스트로 문빈&산하는 이번 컴백을 앞둔 지난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팬들의 우려를 사기도 했다. 이 때문에 팬 미팅도 연기됐다.

문빈은 "우리도 컴백을 앞두고 걱정도 많이 하고 조심했는데, 많은 분께 걱정을 끼쳐드려 너무 죄송하다"며 "이번 앨범 '레퓨지' 활동은 그 어느 때보다 건강을 최우선으로 삼아 하고 있다. 지금은 완치됐다"고 말했다.

"두 번째 미니음반이다 보니 준비 전부터 생각이 많았어요. 의논하는 과정에서 저도, 산하도 의견을 많이 냈는데 회사에서 잘 반영해줘서 힘내서 준비할 수 있었어요." (문빈)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