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종 라운드 도중 캐디 교체 키스너,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4위

송고시간2022-03-15 15:09

beta

케빈 키스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도중 아픈 캐디가 낙오하는 악재를 딛고 공동 4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키스너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에서 열린 최종 라운드 5번 홀을 마치고 캐디를 교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키스너와 13년째 함께 하고 있는 캐디 듀안 보크.
키스너와 13년째 함께 하고 있는 캐디 듀안 보크.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케빈 키스너(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도중 아픈 캐디가 낙오하는 악재를 딛고 공동 4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키스너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에서 열린 최종 라운드 5번 홀을 마치고 캐디를 교체했다.

키스너의 전담 캐디 듀안 보크는 복통이 심해 더는 경기를 이어갈 수 없었다.

키스너는 "그가 아픈 줄 몰랐다. 평소보다 걸음이 느려 알아챘다"고 말했다.

6번 홀부터 보크를 대신해 스윙 코치 존 틸러리가 백을 멨다.

키스너는 "존(틸러리)은 홀마다 얼마나 남았냐고 나한테 물었다. 누가 선수인지, 누가 캐디인지 헛갈렸다"며 웃었다.

그래도 키스너는 캐디가 바뀐 6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냈다.

보기 2개를 적어냈지만 12번 홀부터 17번 홀까지 6개 홀에서 버디 4개를 보태 우승자 캐머런 스미스(호주)에 3타 뒤진 4위에 올랐다.

키스너는 "보크는 13년 동안 모든 걸 다해줬다"면서 "그가 없으니 세상에 가장 어수선한 인물이 내 캐디를 했다"고 스윙 코치 틸러리를 놀렸다.

보크는 키스너가 거둔 4차례 우승 때 모두 옆에서 보좌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