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GA투어 선수끼리 드롭 위치 놓고 충돌

송고시간2022-03-15 14:37

beta

15일(한국시간)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선수끼리 룰 놓고 격렬한 말다툼을 벌이는 보기 드문 장면을 연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물에 빠진 버거가 드롭하자 호블란과 데이먼 "거기가 아냐"

경기위원이 정해준 위치에 드롭하는 버거.
경기위원이 정해준 위치에 드롭하는 버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15일(한국시간)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선수끼리 룰 놓고 격렬한 말다툼을 벌이는 보기 드문 장면을 연출했다.

사건은 대니얼 버거(미국)가 16번 홀(파5)에서 그린을 직접 노리고 친 두 번째 샷이 물에 빠지면서 시작됐다.

버거는 그린 앞까지 가서 볼을 드롭했다.

볼이 날아간 경로를 나름대로 계산해 정한 드롭 지점이었다.

그러나 함께 경기하던 빅토리 호블란(노르웨이)과 조엘 데이먼(미국)이 이의를 제기했다.

둘은 버거에게 "비구선은 그보다 더 오른쪽이어서 거기 드롭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훨씬 더 그린에서 먼 지점에 드롭해야 한다는 둘의 주장에 버거는 물러서지 않았다.

셋이 2대1로 논쟁을 벌이는 장면은 TV 화면으로 생생하게 중계됐다.

버거는 "나는 평생 동안 잘못된 위치에 드롭한 적이 없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라고 호블란에게 쏘아붙였다.

셋은 경기위원이 도착해서도 서로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셋의 주장과 근거를 청취한 경기위원은 새로운 드롭 위치를 정해줬다.

애초 버거가 드롭하려던 장소보다는 그린에서 멀어졌지만, 호블란과 데이먼이 주장한 장소보다는 그린에 더 가까운 곳이었다.

양측 주장 모두 잘못됐다는 결론이다.

데이먼은 나중에 기자들의 질문에 입을 닫았지만 호블란은 "즐거운 대화는 아니었다. 버거를 존중하지만, 그 상황에서 필요한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데이먼은 지난 2018년 퀴큰 론스 내셔널 때 함께 경기하던 강성훈(35)이 잘못된 위치에 드롭해서 이득을 봤다고 줄기차게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던 전력이 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