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은] 일본 지하철서 독가스 테러 발생하다

송고시간2022-03-20 06:00

beta

27년 전인 1995년 3월 20일 월요일 일본 수도 도쿄의 지하철에서 독가스 테러가 발생했습니다.

출근 시간인 오전 8시께 '사린'(Sarin)이라는 독가스가 일본 관청가를 지나는 히비야선 등을 달리던 전동차 객차와 가스미가세키역 등 18개 역사에 거의 동시에 살포됐습니다.

옴진리교에 비판적인 인물들에게 테러를 가하고 교단을 탈퇴한 신자들을 납치, 살해해 경찰이 옴진리교에 대해 전면 수사를 하자 아사하라 교주는 경찰의 관심을 다른 데로 돌리고자 이 같은 테러를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늘은] 일본 지하철서 독가스 테러 발생하다 - 1

[오늘은] 일본 지하철서 독가스 테러 발생하다 - 2

[오늘은] 일본 지하철서 독가스 테러 발생하다 - 3

[오늘은] 일본 지하철서 독가스 테러 발생하다 - 4

[오늘은] 일본 지하철서 독가스 테러 발생하다 - 5

[오늘은] 일본 지하철서 독가스 테러 발생하다 - 6

[오늘은] 일본 지하철서 독가스 테러 발생하다 - 7

(서울=연합뉴스) 27년 전인 1995년 3월 20일 월요일 일본 수도 도쿄의 지하철에서 독가스 테러가 발생했습니다.

출근 시간인 오전 8시께 '사린'(Sarin)이라는 독가스가 일본 관청가를 지나는 히비야선 등을 달리던 전동차 객차와 가스미가세키역 등 18개 역사에 거의 동시에 살포됐습니다.

독가스를 마신 사람들이 여기저기서 코피를 흘리며 쓰러졌습니다. 13명이 숨지고 6천200여 명이 부상했습니다.

이 사건은 불특정 다수를 노렸다는 점에서 일본 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습니다.

독일 나치가 개발한 것으로 알려진 맹독성 신경가스 사린은 무색무취하고 중추신경을 마비시키는 화학물질로, 청산가리보다 500배나 강한 독성을 지닌 것입니다.

일본 경찰은 신흥종교 단체인 옴진리교를 주범으로 단정하고 같은 해 5월 전국 옴진리교 시설에 대한 일제수색을 벌여 아사하라 쇼코 교주와 신자 200여 명을 체포했습니다.

옴진리교에 비판적인 인물들에게 테러를 가하고 교단을 탈퇴한 신자들을 납치, 살해해 경찰이 옴진리교에 대해 전면 수사를 하자 아사하라 교주는 경찰의 관심을 다른 데로 돌리고자 이 같은 테러를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1984년 옴진리교를 창설한 아사하라는 인류가 1995년 11월 핵·생물·화학무기 등으로 최후의 전쟁을 치러 종말을 맞지만, 옴진리교 신자만이 아마겟돈을 극복한다고 설교해 왔습니다.

도쿄 지하철 독가스 살포도 그의 지시에 따라 열성 신자들이 교주 예언을 실현하고자 벌인 자작 테러로 밝혀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2018년 7월 아사하라 등 옴진리교 관계자 13명에 대한 사형을 집행했습니다.

한편, 다음 해인 2019년 1월 1일 새벽 도쿄 번화가에서 차량으로 행인들을 무차별적으로 들이받아 상처를 입힌 사건이 발생했는데요. 이 사건으로 10대 대학생 1명이 혼수상태에 빠지는 등 8명이 다쳤죠.

경찰에 체포된 범인(당시 21세)은 "옴진리교 사형에 대한 보복으로 범행했다"고 밝혀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옴진리교는 도쿄 지하철역 테러 직후 해산했지만, 일부 신자들은 '아레후' 등 단체를 만들어 활동하는 것으로 전해지는데요.

일본 경찰은 아레후가 아사하라를 여전히 '스승'으로 여기고 있어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유창엽 기자 김지효 크리에이터

yct94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