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재자 아들' 필리핀 대선 유력 주자 굳히기…지지율 60% 유지

송고시간2022-03-15 09:56

beta

독재자 고(故)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필리핀 대통령의 아들이 5월 대선을 앞두고 실시된 최근 여론조사에서 60%의 지지율을 유지하면서 압도적 우위를 나타냈다.

15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펄스 아시아가 지난달 18∼23일 2천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서 마르코스 전 상원의원은 이같은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다.

펄스 아시아가 지난 1월에 실시한 대선 후보 여론 조사에서도 마르코스는 60%의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고 로브레도 부통령은 16%로 2위를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펄스 아시아, 지난달 조사 결과 발표…경쟁자 로브레도 부통령 15%에 그쳐

두테르테 대통령 딸, 부통령 후보 중 1위

대선 후보 등록한 필리핀 전 독재자 마르코스의 아들
대선 후보 등록한 필리핀 전 독재자 마르코스의 아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독재자 고(故)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필리핀 대통령의 아들이 5월 대선을 앞두고 실시된 최근 여론조사에서 60%의 지지율을 유지하면서 압도적 우위를 나타냈다.

15일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펄스 아시아가 지난달 18∼23일 2천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서 마르코스 전 상원의원은 이같은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워온 레니 로브레도 부통령은 15%로 뒤를 이었다.

프란시스코 도마고소 마닐라 시장은 10%를 기록했고 복싱 영웅 매니 파키아오 상원의원과 판필로 락손 상원의원은 각각 8%, 2%에 그쳤다.

부통령 후보의 경우 마르코스와 러닝 메이트를 이룬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의 딸 사라 다바오 시장이 43%의 지지율로 빈센트 소토 상원의장(14%)을 29% 포인트 차이로 따돌렸다.

앞서 펄스 아시아가 지난 1월에 실시한 대선 후보 여론 조사에서도 마르코스는 60%의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고 로브레도 부통령은 16%로 2위를 기록했다.

선친의 이름을 물려받은 마르코스는 지난해 10월 5일 대선 후보 등록을 마쳤다.

그의 아버지인 마르코스 전 대통령은 1965년부터 1986년까지 집권하다가 시민혁명인 '피플 파워'가 일어나자 하와이로 망명해 3년 후 사망했다.

필리핀은 올해 5월 9일 선거를 통해 대통령과 부통령을 따로 선출한다.

또 상원의원 13명, 하원의원 300명을 비롯해 1만8천명의 지방 정부 공직자도 뽑는다.

이번 선거의 유권자는 재외국민 170만명을 비롯해 총 6천700만명으로 집계됐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