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매체 "한복·김치 논쟁 가치없다"에 서경덕 "문제의식 없다"

송고시간2022-03-15 08:30

beta

중국 관영매체가 사설을 통해 "한복과 김치 논쟁은 가치가 없다"고 하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는 근본적 문제의식이 없기 때문"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한국 대통령 선거와 관련해 최근 '중·한 관계는 후진이 아닌 전진이 필요하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한복과 김치 논쟁은 가치가 없다"고 주장했다.

서 교수는 "환구시보는 중국 공산당의 '나팔수' 역할을 하는 언론"이라며 "이 매체가 한·중 관계의 전진을 이야기하면서 한국 고유의 역사와 문화를 인정하지 않는 건 근본적인 문제의식이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국 역사·문화 기원 같다" 주장에 "상대국 문화·역사부터 먼저 존중하라" 일갈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 사설 내용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 사설 내용

[환구시보 캡처]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중국 관영매체가 사설을 통해 "한복과 김치 논쟁은 가치가 없다"고 하자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는 근본적 문제의식이 없기 때문"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한국 대통령 선거와 관련해 최근 '중·한 관계는 후진이 아닌 전진이 필요하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한복과 김치 논쟁은 가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한복과 김치 논쟁은 두 나라 사람들의 기 싸움으로 형성된 거대한 거품 같다. 논쟁의 근본 원인은 두 나라의 역사와 문화의 기원이 같기 때문"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15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강하게 비판했다.

서 교수는 "환구시보는 중국 공산당의 '나팔수' 역할을 하는 언론"이라며 "이 매체가 한·중 관계의 전진을 이야기하면서 한국 고유의 역사와 문화를 인정하지 않는 건 근본적인 문제의식이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정한 한중관계의 미래를 논하고 싶으면 상대국의 문화와 역사를 먼저 존중할 줄 아는 자세를 배워야만 한다"고 일갈했다.

나아가 "베이징 동계 올림픽을 계기로 우리는 중국의 왜곡에 분노만 할 것이 아니라, 우리 문화와 역사를 스스로 지켜나갈 힘을 더 키워나가야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조선족 여성이 한복을 입은 모습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조선족 여성이 한복을 입은 모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