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라붐·비아이, 전쟁 피해자 돕기 콘서트 출연

송고시간2022-03-14 12:03

beta

그룹 라붐과 가수 비아이가 우크라이나 전쟁 피해자를 돕기 위한 무대에 선다.

공연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가족과 삶의 터전을 잃은 피해자들을 응원하고 전쟁을 멈춰달라는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달할 예정이다.

비아이 측은 "지구촌 이웃을 위로하는 의미 깊은 공연이어서 무조건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이나 가수도 화상으로 참여…수익금, 현지 구세군에 기부

그룹 라붐과 우크라이나의 싱어송라이터 케이트 솔
그룹 라붐과 우크라이나의 싱어송라이터 케이트 솔

[레드엔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그룹 라붐과 가수 비아이가 우크라이나 전쟁 피해자를 돕기 위한 무대에 선다.

14일 가요계에 따르면 라붐과 비아이는 이달 26일 정오 레드엔젤 응원단의 공연 전용 플랫폼 '쿠션 라이브'를 통해 진행되는 '제7회 '위 올 아 원-스톱 워'(WE ALL ARE ONE-STOP WAR) 콘서트에 출연한다.

이번 콘서트는 '우리 모두는 하나'라는 주제를 다룬다.

공연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가족과 삶의 터전을 잃은 피해자들을 응원하고 전쟁을 멈춰달라는 메시지를 전 세계에 전달할 예정이다.

비아이 측은 "지구촌 이웃을 위로하는 의미 깊은 공연이어서 무조건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라붐은 "우크라이나에서 탈출하는 전쟁고아들의 영상을 보면서 많이 울었다"면서 "우리의 작은 몸짓과 메시지가 평화의 메아리로 전 세계에 확산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공연에는 우크라이나의 여성 싱어송라이터 케이트 솔(Kate Soul)도 참여해 의미를 더한다.

케이트 솔은 현지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공연 소식을 접하고 화상으로 참여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10일 영상 메시지를 통해 "하루하루 생명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 26일까지 살아 있다면 화상 공연으로라도 꼭 참여해 노래하고 싶다. 우크라이나의 평화에 대한 간절한 소망을 전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이번 공연의 수익금은 한국구세군을 통해 우크라이나 구세군에 기부할 예정이다.

우크라이나 전쟁 피해자 돕기 콘서트 포스터
우크라이나 전쟁 피해자 돕기 콘서트 포스터

[인터파크뮤직플러스·레드엔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