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중증 환자 1158명 '역대 최다'…신규확진 30만9790명(종합)

송고시간2022-03-14 10:00

beta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정점에 가까워지면서 14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30만명을 넘은 가운데 역대 최다 코로나19 위중증 환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는 1천158명으로 전날보다 84명 늘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35만188명(당초 35만190명에서 정정)보다 4만398명 적지만, 역대 최다를 기록한 지난 12일 38만3천659명(38만3천664명에서 정정)부터 사흘 연속 3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증병상 가동률 66.8%로 올라…어제 200명 사망, 누적 1만595명

"이번주 오미크론 유행 정점 구간"…재택치료 161만명·검사 양성률 60%대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정점에 가까워지면서 14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30만명을 넘은 가운데 역대 최다 코로나19 위중증 환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수는 1천158명으로 전날보다 84명 늘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8일 64일만에 1천명대로 올라선 이후 일주일 연속(1천7명→1천87명→1천113명→1천116명→1천66명→1천74명→1천158명) 1천명대를 유지했다.

또 지난해 12월 29일의 1천151명을 넘어 역대 최다 수치를 기록했다.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연령대별로 80세 이상이 404명, 70대 339명, 60대가 235명, 50대 96명, 40대 31명, 30대 23명, 20대 18명이다. 10세 미만도 7명 있고, 10대는 5명이다.

이날 0시 기준 확진자 수는 30만9천790명 늘어 누적 686만6천222명이 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35만188명(당초 35만190명에서 정정)보다 4만398명 적지만, 역대 최다를 기록한 지난 12일 38만3천659명(38만3천664명에서 정정)부터 사흘 연속 3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일주일 전인 지난 7일(21만709명)의 1.5배, 2주 전인 지난달 28일(13만9천624명)의 2.2배 수준으로 많아졌다.

정부는 이번주 오미크론 유행이 정점 구간에 진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정점에서 주간 일평균 확진자 규모는 29만5천∼37만2천명 사이, 중환자 수는 2천명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위중증 환자가 증가하면서 중환자 병상도 빠르게 차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66.8%(2천751개 중 1천839개 사용)로 전날(64.1%)보다 2.7%포인트 상승했다. 수도권 가동률은 63.6%, 비수도권 가동률은 74.5%다.

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높은 환자를 치료하는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69.2%로 전날 67.0%와 비교해 2.2%포인트 올랐다.

의료진은 대기 중
의료진은 대기 중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자 수는 161만1천174명으로 전날(156만8천322)보다 4만2천852명 늘었다.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의 건강 모니터링을 받는 60세 이상 등 집중관리군은 24만5천869명이며, 나머지는 자택에서 스스로 건강을 관리하는 일반관리군이다.

전날 코로나19 사망자는 200명으로 전날(251명)보다 51명 적다.

연령별 사망자는 80세 이상이 109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70대 56명, 60대 24명, 50대 8명, 40대 2명, 30대 1명이다.

사망자 200명 중 74명이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다. 미접종 사망자 중 80세 이상이 38명, 70대 21명, 60대 8명, 50대 5명, 40대 1명, 30대 1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1만595명, 누적 치명률은 0.15%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0만9천728명, 해외유입이 6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7만7천420명, 서울 5만6천807명, 인천 1만8천238명 등 수도권에서만 15만2천465명(49.2%)이 나왔다.

비수도권은 부산 2만7천756명, 경남 2만3천762명, 경북 1만2천615명, 대구 1만2천406명, 충남 1만2천329명, 전북 1만1천168명, 전남 1만933명, 강원 9천44명, 광주 8천334명, 충북 8천324명, 대전 8천290명, 울산 5천336명, 제주 4천827명, 세종 2천139명 총 15만7천263명(50.8%)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한 신규 확진자는 경기 7만7천421명, 서울 5만6천807명, 부산 2만7천759명, 경남 2만3천767명, 인천 1만8천239명 등이다.

지난 8일부터 1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0만2천711명→34만2천433명→32만7천532명(32만7천541명에서 정정)→28만2천978명→38만3천659명→35만188명→30만9천790명으로 하루 평균 약 31만4천184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통합 검사는 40만9천966건 진행됐다. 이날 0시 기준 검사 양성률은 62.9%에 이른다. 이날부터는 유전자증폭(PCR) 검사 양성뿐 아니라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와도 코로나19 확진으로 인정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6.6%(누적 4천443만4천348명)이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62.6%(누적 3천210만2천960명)가 마쳤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