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카이스트와 중소기업 AI 개발자 양성 나선다

송고시간2022-03-14 11:15

beta

서울시는 카이스트(KAIST) '김재철AI대학원'과 협력해 고급 인공지능(AI) 개발자 양성을 위한 '카이스트(KAIST) 머신러닝 엔지니어 부트캠프' 교육 과정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시와 카이스트는 이달 16∼31일 중소·중견 기업을 대상으로 1기 교육생을 모집한 뒤 심사를 거쳐 교육생 25명을 선발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머신러닝 엔지니어' 고급 교육과정 운영…등록금 일부 지원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카이스트(KAIST) '김재철AI대학원'과 협력해 고급 인공지능(AI) 개발자 양성을 위한 '카이스트(KAIST) 머신러닝 엔지니어 부트캠프' 교육 과정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교육 과정은 유망 중견·중소기업의 내부 연구개발자를 대상으로 운영된다. 수업은 5월 9일부터 7월 5일까지 8주간 주 5회(총 320시간) 카이스트 도곡캠퍼스에서 진행된다.

서울시와 카이스트는 이달 16∼31일 중소·중견 기업을 대상으로 1기 교육생을 모집한 뒤 심사를 거쳐 교육생 25명을 선발한다. 등록금은 1인당 1천500만원이며, 이 중 500만원은 서울시가 지원한다.

교육과정은 수학 기초, 파이선(Python) 프로그래밍, 기계학습, 딥러닝, 텍스트마이닝 및 추천시스템 등으로 구성됐다.

팀별로 2주간의 캡스톤(종합설계) 프로젝트도 진행된다. KAIST 김재철AI대학원 전임 교수진의 멘토링 하에 수강생이 원하는 주제를 선정해 기업에 실제 적용 가능한 수준의 AI 기술을 개발한다. 프로젝트 진행 시 얼굴·물체 인식, 이미지 변환, 질의응답, 주가 예측 등 참가 기업에 직접 필요한 AI 기술을 구현할 수 있도록 기업 측의 수요를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시는 전했다.

교육 수료 후 교육생은 KAIST 총장 및 김재철AI대학원장 명의의 수료증을 받는다.

시는 교육 참여 기업과 수료생에게 'AI 양재 허브'를 통해 투자유치, 자금지원 등 기업 육성 프로그램도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이달 31일까지 AI 양재 허브 홈페이지(ai-yangjae.kr)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은 뒤 지원신청서와 참가자별 재직증명서 각 1부를 이메일(aihub@ai-yangjae.kr)로 제출하면 된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이후 AI 인재 수요가 급증했지만 석·박사급의 우수한 AI 개발자는 부족해 많은 기업이 심각한 'AI 인력난'을 겪고 있다"며 "이번 교육과정이 기업의 AI 도입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