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에펠탑 폭격' 합성영상으로 서방에 지원 요구

송고시간2022-03-13 12:55

beta

프랑스 파리가 러시아군의 공습을 당하는 내용의 합성 동영상을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12일(현지시간) 배포했다.

트위터에 올라온 45초 분량의 동영상은 한 여성이 에펠탑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다 갑작스러운 공습에 소스라치게 놀라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이나 국방부, 비행금지구역 설정 또는 전투기 지원 촉구

젤렌스키 "우리 무너지면 당신네도 무너진다" 메시지

우크라이나 '비행금지구역 촉구' 합성영상 시위
우크라이나 '비행금지구역 촉구' 합성영상 시위

[우크라이나 국방부 배포영상 캡처.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프랑스 파리가 러시아군의 공습을 당하는 내용의 합성 동영상을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12일(현지시간) 배포했다.

트위터에 올라온 45초 분량의 동영상은 한 여성이 에펠탑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다 갑작스러운 공습에 소스라치게 놀라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이어 적 전투기가 파리 상공에 날아다니고, 에펠탑 꼭대기에서도 연기가 피어오른다.

센 강, 몽마르트르, 사크레쾨르 대성당 주변 상공으로 전투기가 어지럽게 날아다니고, 폭격에 건물이 주저앉는 모습도 담겼다.

아이의 울음소리, 프랑스어 욕설 등도 배경으로 깔렸다.

동영상 끝에는 "이런 일이 다른 유럽 국가 수도에도 일어난다고 생각해 보라. 우크라이나 상공을 폐쇄하라. 아니면 전투기를 제공해 달라"는 메시지가 이어진다.

그러면서 "우리가 무너지면 당신네도 무너진다"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메시지를 끝으로 동영상이 끝난다.

동영상은 이날 현재 60만회 가까이 재생됐다.

자국 영공을 비행금지 구역으로 설정하라고, 다소 과격한 방식으로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비행금지구역은 공습을 막을 목적으로 상공에 항공기 진입이 차단되는 지역을 말한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폭격을 막기 위해 미국 등 서방 국가에 비행금지구역 설정을 계속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서방은 구역을 유지하려고 단속하는 과정에서 러시아의 직접 충돌할 가능성을 우려해 불가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전날에도 미국·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러시아가 충돌하면 제3차 대전이 일어날 수 있다며,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i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3QIIxctpi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