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인수위부터 여성할당·지역안배 배제…文정부 '30%룰' 깬다

송고시간2022-03-13 06:00

beta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인수위 구성 과정에서 여성할당제를 도입하거나 영·호남 지역 안배를 고려하지 않기로 했다.

개인의 전문성과 실력을 최우선으로 삼는 '능력주의' 인재상으로, 양성평등 구현을 위해 내각의 30% 이상을 여성으로 채우려고 노력했던 문재인 정부의 인사 원칙과 상반된 측면이 있다.

윤 당선인 측 핵심 관계자는 1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당선인은 이벤트 인사, 패션 인사는 절대 안 할 것"이라며 "국민을 제대로 모시려면 스토리가 아닌 실력을 봐야 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토리 중시 '깜짝 스타' 발탁도 경계…"실력만 보는 공정한 인사"

단상에 오르는 윤석열 당선인
단상에 오르는 윤석열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선거대책본부 해단식에 참석해 단상으로 올라오고 있다. 2022.3.10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인수위 구성 과정에서 여성할당제를 도입하거나 영·호남 지역 안배를 고려하지 않기로 했다.

새 정부 조각에도 같은 원칙을 적용할 방침이다.

개인의 전문성과 실력을 최우선으로 삼는 '능력주의' 인재상으로, 양성평등 구현을 위해 내각의 30% 이상을 여성으로 채우려고 노력했던 문재인 정부의 인사 원칙과 상반된 측면이 있다.

윤 당선인 측 핵심 관계자는 1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당선인은 이벤트 인사, 패션 인사는 절대 안 할 것"이라며 "국민을 제대로 모시려면 스토리가 아닌 실력을 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일, 능력 중심의 인사가 핵심"이라며 "인사는 누구한테 기회를 주기 위한 것이 아니다. 나오자마자 선수로서 자기 몫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이르면 이날부터 인수위원장과 부위원장, 인수위원 24명을 순차 공개할 계획이며, 이 단계부터 여성할당제를 도입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한다.

4월 초부터 발표하게 될 국무총리·장관 후보자를 선정할 때도 마찬가지다.

이와 별도로 인수위 산하에 지역균형발전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하기로 했지만, 인위적으로 영남과 호남 출신 인사를 안배하는 이른바 '균형' 인사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

특정인의 성별이나 출신 지역, 나이와 상관없이 최적임자를 중용하는 게 '공정과 상식'에 부합하는 인사라는 게 윤 당선인의 확고한 철학으로 알려졌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투명하고 객관적인 룰 위에서 당당하게 경쟁하고, 실력과 능력이 있다면 그에 합당한 보상을 하는 것"을 윤 당선인의 지향점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윤 당선인은 상징적인 인물을 파격 발탁하는 방안에도 회의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 당선인은 문재인 정부 초반 피우진 예비역 중령이 사상 최초의 여성 국가보훈처장에 임명된 사례를 들며 "그런 식의 인사는 안 한다"고 최근 주변에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맥락에서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은 통화에서 "실무적으로 묵직하게 일할 사람 위주로 인수위를 꾸리라고 지시를 받았다"며 "인수위원 2명 정도는 깜짝 스타를 넣어야 하지 않느냐는 고민은 덜었다"고 했다.

여기에는 검사 시절 윤 당선인의 개인적인 경험이 깔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형 게이트를 수사하기 위해 팀을 꾸릴 때 적용했던 능력주의가 몸에 배 있다는 것이다.

윤 당선인은 특검 등에서 팀원을 뽑으면서 초임지나 연수원 기수를 따지지 않고 과거 수사 경력과 성과, 주변 평판을 판단 기준으로 삼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당선인이 매번 비슷한 멤버와 일하면서 이러한 인사스타일이 '윤석열 사단' 구축으로 이어졌다는 비판을 낳기도 했지만, 제대로 수사할 수 있는 '칼잡이'를 차출하다보니 그렇게 됐다는 게 윤 당선인측 반론이다.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윤석열 정부에 '탁현민식 쇼'는 없을 것"이라며 "일을 시켜보고 능력이 부족하면 즉각 교체하는 것이 윤 당선인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