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베레스트 해발 6천496m서 다과회를…기네스 신기록

송고시간2022-03-12 10:48

beta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8천848m)의 6천496m 지점에서 다과회를 즐긴 미국인 모험가와 등반가들이 기네스북에 등재돼 눈길을 끌었다.

12일 기네스 홈페이지와 UPI통신에 따르면 미국인 모험가 앤드루 휴스와 14명의 등반가는 작년 5월 5일 에베레스트 봉 캠프2 6천496m 지점에서 다과회를 열어 기네스북의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의 티파티' 부문 기록으로 최근 인정됐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에베레스트 등정을 준비하다가 기네스 기록에 도전해야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며 "높은 산을 오르다 캠프에서 먹는 따뜻한 한 잔의 차와 쿠키가 얼마나 뜻깊은지 알기에 다과회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8천848m)의 6천496m 지점에서 다과회를 즐긴 미국인 모험가와 등반가들이 기네스북에 등재돼 눈길을 끌었다.

에베레스트산 해발 6천496m서 다과회를…기네스 신기록
에베레스트산 해발 6천496m서 다과회를…기네스 신기록

[기네스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12일 기네스 홈페이지와 UPI통신에 따르면 미국인 모험가 앤드루 휴스와 14명의 등반가는 작년 5월 5일 에베레스트 봉 캠프2 6천496m 지점에서 다과회를 열어 기네스북의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의 티파티' 부문 기록으로 최근 인정됐다.

미국 시애틀 출신의 앤드루는 이전에도 에베레스트 등정 등 다양한 모험을 즐겼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에베레스트 등정을 준비하다가 기네스 기록에 도전해야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며 "높은 산을 오르다 캠프에서 먹는 따뜻한 한 잔의 차와 쿠키가 얼마나 뜻깊은지 알기에 다과회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앤드루는 등반가들의 피로를 풀어줄 차와 '시애틀 걸스카우트 쿠키'를 준비해 야크에 싣고 에베레스트산을 오르다가 더는 야크가 갈 수 없는 지점부터 등짐을 지고 캠프로 향했다.

미국 시애틀 출신 모험가 앤드루 휴스
미국 시애틀 출신 모험가 앤드루 휴스

[인스타그램 @andrew_i_hughes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앤드루가 캠프2에 도착했을 때 많은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그는 속히 다과회 상을 차려 동료 등반가들에게 차와 쿠키를 내어주고 '인증샷'을 찍었다.

앤드루는 "캠프2에서의 다과회는 참가자 모두에게 의미가 있기에 나에게도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기네스 기록으로 내 인생에서 잊을 수 없는 순간을 영원히 간직하게 될 것이다. 이 기록이 다른 이들에게도 꿈꿀 수 있는 영감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에베레스트는 세계 최고봉인만큼 다양한 기네스 기록이 이곳에서 세워졌다.

'전설의 셰르파' 네팔인 앙 리타는 에베레스트 정상을 10차례 산소통 없이 등정해 '에베레스트 최다 무산소 등정' 기록과 '동계 에베레스트 무산소 첫 등정' 기록을 세웠다. 그는 2020년 9월 72세를 일기로 숨졌다.

또 다른 네팔인 셰르파 카미 리타는 에베레스트 정상을 25차례나 밟아 '에베레스트를 가장 많이 오른 남성'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파키스탄 출신의 2002년 3월생인 셰로즈 카십(19)은 작년 말 '에베레스트와 K2봉을 둘 다 오른 최연소 등반자', 'K2봉 최연소 등반자'라는 두 가지 기네스 기록을 세웠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