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GA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틀째 경기도 악천후로 순연

송고시간2022-03-12 10:04

beta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2천만 달러)이 이틀째 쏟아진 폭우로 1라운드 잔여 경기도 제대로 치르지 못하고 순연됐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1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의 TPC 소그래스의 스타디움 코스(파72·7천256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1라운드 잔여 경기 도중 폭우가 계속되자 경기를 중단했다.

전날 악천후로 출전 선수의 절반 이상이 1라운드를 마치지 못한 채 일몰 중단된 데 이어 12일 1라운드 잔여 경기마저 중단되면서 대회가 15일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기 순연을 발표하는 게리 영(오른쪽) PGA 투어 수석 심판
경기 순연을 발표하는 게리 영(오른쪽) PGA 투어 수석 심판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2천만 달러)이 이틀째 쏟아진 폭우로 1라운드 잔여 경기도 제대로 치르지 못하고 순연됐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1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비치의 TPC 소그래스의 스타디움 코스(파72·7천256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1라운드 잔여 경기 도중 폭우가 계속되자 경기를 중단했다.

페어웨이와 그린에 물이 고이는 등 정상적인 경기가 불가능해지자 잠시 경기를 중단했던 대회 조직위는 폭우가 멈추지 않자 결국 경기 순연을 결정했다.

전날 악천후로 출전 선수의 절반 이상이 1라운드를 마치지 못한 채 일몰 중단된 데 이어 12일 1라운드 잔여 경기마저 중단되면서 대회가 15일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대회 조직위는 공식 브리핑에서 경기 지연으로 인해 대회가 현지시간으로 14일 오후 6시 30분 정도에 끝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회 사흘째인 13일에도 강한 바람과 25㎜ 안팎의 비가 내리고, 최고 시속 48㎞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되면서 대회가 추가로 순연될 가능성도 있다.

경기 일정이 추가로 순연될 경우 2013년에 열린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이후 처음으로 6일 동안 대회가 치러지게 된다.

폭우 속에서 경기 중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폭우 속에서 경기 중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로이터=연합뉴스]

1라운드 잔여 경기 도중 경기가 중단된 가운데 6언더파 66타로 1라운드를 마친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와 톰 호기(미국)가 공동 선두를 기록 중이다.

1라운드를 10번 홀에서 시작한 브라이스 가넷(미국)도 5개 홀을 남긴 상태서 6언더파를 적어내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 선수 중에는 2언더파 70타로 1라운드를 마친 이경훈(31)이 공동 33위를 달린다.

버디와 보기 2개씩을 맞바꿔 이븐파 72타를 기록한 임성재(24)는 공동 80위에 자리했다.

2017년 이 대회 우승자 김시우(27)는 1라운드 13번 홀(파3)까지 1언더파를 기록 중이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