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서 운전대·페달 없는 자율주행차 생산·주행 가능해져

송고시간2022-03-12 09:29

beta

미국에서 운전대와 페달 등 수동 제어 장치가 아예 달리지 않은 자율주행차의 생산·주행이 가능해졌다.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10일(현지시간) 자율주행차에 이런 전통적인 조종 장치를 포함하도록 의무화한 규정을 없앤 최종 규정을 발표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11일 보도했다.

이 규정에 따르면 앞으로 자동차 업체는 다른 안전 규제를 충족할 경우 수동 제어 장치가 없는 자율주행차를 제작·운행할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로교통안전국, 전통적 조종장치 의무화 없앤 새 규정 내놔

2020년 공개된 자율주행차 '크루즈 오리진'
2020년 공개된 자율주행차 '크루즈 오리진'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운전대와 페달 등 수동 제어 장치가 아예 달리지 않은 자율주행차의 생산·주행이 가능해졌다.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10일(현지시간) 자율주행차에 이런 전통적인 조종 장치를 포함하도록 의무화한 규정을 없앤 최종 규정을 발표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11일 보도했다.

이 규정에 따르면 앞으로 자동차 업체는 다른 안전 규제를 충족할 경우 수동 제어 장치가 없는 자율주행차를 제작·운행할 수 있다.

다른 안전 규제로는 자율주행차도 현재의 일반 승용차와 똑같이 높은 수준의 탑승객 보호를 반드시 지속적으로 제공해야 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현재 미국에서 소규모로 운행하고 있는 자율주행차는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보조 안전 운전자를 위한 수동 제어 장치를 장착해야 한다.

피트 부티지지 미 교통부 장관은 "2020년대 내내 미 교통부의 중요한 안전 임무 중 하나는 안전 기준이 자율주행 시스템·운전자 보조시스템의 개발과 보조를 맞추도록 하는 일일 것"이라며 새 규정이 "자율주행 시스템 탑재 차량을 위한 확고한 안전기준을 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 최대 완성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와 GM의 자율주행 자회사인 크루즈는 지난달 NHTSA에 수동 조종 장치가 없는 자율주행차 '크루즈 오리진'을 조립해 운행할 수 있도록 허가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 규정은 당초 2020년 3월 제안된 것이다.

앞서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2019년 한 행사에서 2년 이내에 테슬라가 운전대 없는 차를 내놓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머스크의 약속은 지켜지지 못했지만 그는 당시 "운전대가 없어질 가능성은 100%"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