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일, 외교·안보 고위급 협의…北·우크라 정세 논의

송고시간2022-03-11 18:52

도쿄서 대면 회의…미일 동맹 억지력 강화 방안도 논의한 듯

북한 김정은, ICBM 발사가능 서해위성발사장 현지시찰
북한 김정은, ICBM 발사가능 서해위성발사장 현지시찰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전용 가능한 장거리 로켓을 발사할 수 있는 서해위성발사장을 현지지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2022.3.1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미국과 일본이 11일 도쿄에서 외교·안보 고위급 당국자가 참여한 '2+2 안보협의회'를 열고 북한 및 우크라이나 정세에 대해 논의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협의회에는 미국 측의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와 일라이 래트너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문제 담당 차관보, 일본 측의 이치카와 게이치 외무성 북미국장과 마스다 가즈오 방위성 방위정책국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대면 회의를 통해 미일 동맹의 억지력 강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일은 지난 1월 외교·국방장관이 참여하는 '2+2 회담'을 화상으로 열고 중국 및 북한 정세 등에 대해 협의한 바 있다.

교도통신은 이번 안보협의회는 앞서 열린 외교·국방장관 회담의 협의 내용을 상세히 논의할 목적으로 열렸다고 덧붙였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