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당선인 "한중관계 발전 확신" 시진핑 "우호협력 심화" 축전(종합2보)

송고시간2022-03-11 14:30

beta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1일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와 만나 "한중 관계가 더 발전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여의도 당사에서 싱 대사의 예방을 받고 "우리나라 최대 교역국이 중국이고, 중국의 3대 교역국이 우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中 대사 "떼려야 뗄 수 없는 이웃…좋게 노력할 마음"

尹, 고위급 회담 정례화 강화 제안도

윤석열,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접견
윤석열,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접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마련된 당선인 사무실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접견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22.3.11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1일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와 만나 "한중 관계가 더 발전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여의도 당사에서 싱 대사의 예방을 받고 "우리나라 최대 교역국이 중국이고, 중국의 3대 교역국이 우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당선인은 "검찰에 있을 때부터 우리가 한중 사법 공조할 일이 많아서 그때부터 싱 대사님을 뵈었다"며 "늘 친근한 느낌"이라고 반겼다.

이어 "올해가 한중 수교 30주년"이라며 "수교가 양국 국민들에게 여러 가지 큰 도움이 됐다. 경제 발전에도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에 싱 대사는 "현재 3대 교역국이지만, 내후년에는 2대 교역국이 될 수 있다"며 "떼려야 뗄 수 없는 이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실 수교도 국민의힘 전신 정당이 집권할 때 맺은 것"이라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노태우 대통령 때 북방 외교를 하면서 1992년에, 저도 그 영상이 지금도 휴대전화에 있다"며 "그 당시에는 중국 국가주석이 누구셨더라"라고 물었다.

싱 대사는 "양상쿤(楊尙昆) 주석이었다. 장쩌민(江澤民), 덩샤오핑(鄧小平) 동지도 계셨다"고 답하자 윤 당선인이 다시 "베이징 공항에서 장쩌민 총서기께서 나오신 영상을 본 기억이 난다"고 했다.

배석한 박진 의원이 "대사님이 남북한 통틀어 4번 ▲▲근무를 했죠"라고 하자 싱 대사는 "한국에서만 4번, 북한에서 2번 했다"며 "한국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인연이다. 좋게 노력할 마음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시진핑 중국국가주석 축전 전달받는 윤석열 당선인
시진핑 중국국가주석 축전 전달받는 윤석열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 마련된 당선인 사무실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로부터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의 축전을 전달받고 있다. 2022.3.11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싱 대사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전날 보내온 축전을 윤 당선인에게 전달했다.

시 주석은 축전에서 "대한민국 제20대 대통령 당선에 대해 진심 어린 축하와 따뜻한 축언을 표하는 바"라며 "중한 양국은 가까운 이웃이고 중요한 협력 동반자"라고 인사했다.

이어 "중한 수교 이래 양국 국민에게 실질적 이익을 가져왔고, 세계의 평화와 안전, 번영과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긍정적인 기여를 해왔다"고 평가했다.

시 주석은 "올해는 중한 양국관계에 중요한 의미가 있는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라며 "중국 측은 한국 측과 함께 수교의 초심을 굳게 지키고 우호협력을 심화해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의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발전을 촉진해 양국과 양국 국민에게 복지를 가져다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당선인님의 순조로운 업무 수행을 기원한다"며 "귀국의 번영과 발전, 국민의 행복과 안녕을 한다"고 덧붙였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오후 당사 브리핑에서 "윤 당선인이 면담에서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 양국 지도자 역할이 중요하고, 책임 있는 중국의 역할이 충족되길 우리 국민이 기대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윤 당선인은 또 한중 고위급 회담 정례화를 강화해 한중 수교의 의미를 발전시키자고도 했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주한 미국 대사대리보다 중국 대사를 먼저 만난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사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제일 먼저 통화했다"며 "자연스러운 흐름"이라고 답했다.

그는 윤 당선인이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에 이른바 '4강 특사'를 파견하는 방안과 관련, "결정되는대로 말씀드리겠다"며 "한 국가뿐 아니라 전체 관계 속에 조망돼야 한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