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 민간인 공격 부인…'진흙탕' 진실공방 노리나

송고시간2022-03-11 14:11

beta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민간인 건물을 폭격하는 등 '전쟁범죄'를 저지른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지만 러시아는 모든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11일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러시아는 지금까지 우크라이나 정부의 민간인 피해 주장을 일관되게 부인한다.

마리우폴 당국은 9일 러시아군이 산부인과 병원을 폭격해 어린이를 포함한 3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내에선 반전여론 불식하고 정치선전 전파 목적"

러군 폭격에 부상한 임부 이송하는 우크라 마리우폴 구급대
러군 폭격에 부상한 임부 이송하는 우크라 마리우폴 구급대

(마리우폴 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한 산부인과 병원이 러시아군으로부터 무차별 폭격을 당한 뒤 구급대원과 자원봉사자들이 입원 중 부상한 임부를 들것에 태워 이송하고 있다. 2022.3.10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민간인 건물을 폭격하는 등 '전쟁범죄'를 저지른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지만 러시아는 모든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오히려 우크라이나가 민간 건물을 공격하거나 민간인을 '인간 방패'로 삼는다고 하는가 하면 원자로를 스스로 파괴하려 했다는 등의 좀체 믿기 어려운 주장도 펼치고 있다.

11일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러시아는 지금까지 우크라이나 정부의 민간인 피해 주장을 일관되게 부인한다.

대표적인 사례가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시 산부인과 병원 폭격이다.

마리우폴 당국은 9일 러시아군이 산부인과 병원을 폭격해 어린이를 포함한 3명이 숨지고 17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폐허가 된 건물에서 만삭인 임신부가 들것에 실려 나가는 모습과 유혈이 낭자한 병상 등 참상을 담은 사진과 동영상이 서방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하지만 이에 대해 러시아는 이런 사진은 조작됐고 병원은 이미 '민족주의 세력'(우크라이나 정부가 배후인 반러시아 세력)이 장악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결국 폭격으로 인한 민간인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우크라이나 북부 하르키우(하리코프)에서도 민간 건물이 포격 당해 민간인들이 숨졌는데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군이 공격의 주체라고 주장했다.

"러 침공 후 최소 1천170명 민간인 사망"…시신 옮기는 영안실 직원들
"러 침공 후 최소 1천170명 민간인 사망"…시신 옮기는 영안실 직원들

(마리우폴 AP=연합뉴스) 러시아군의 포위 공격을 받는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 외곽에서 9일(현지시간) 영안실 직원들이 검은색 비닐로 싸인 관에 희생자 시신을 안치하고 있다. 세르히 오를로프 마리우폴 부시장은 러시아의 침공 이후 최소 1천170명의 민간인이 숨졌다고 집계했다. 2022.3.10 leekm@yna.co.kr

그러면서 정밀 무기로 군사 시설만을 공격하고 있을 뿐, 민간시설은 공격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러시아의 이같은 주장은 여러 증거를 종합했을 때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게 서방 언론과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평가다.

그런데도 러시아가 굽히지 않고 신빙성 떨어지는 주장을 하는 것은 상반된 주장으로 자신의 취약점을 '물타기'해 진흙탕같은 진실공방으로 만들어 '전범' 책임에서 회피하려는 의도라는 게 대체적인 해석이다.

미국과 유럽 국가들은 이런 러시아의 태도에 대응해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의 민간인 공격에 대한 정보를 수집해 왔고 이를 통해 전쟁범죄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고 공언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더해 러시아가 국영 매체나 텔레그램 등 SNS를 통해 자신들의 주장을 적극 홍보해 자국 내 반전 여론을 잠재우려는 선전전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러시아가 거짓 정보를 퍼트리는 선전전은 국제사회에선 안 통할지 몰라도 자국 내에선 전쟁의 정당성을 확보하는 등의 효과를 내고 있다"고 진단했다.

CNN방송도 11일 "러시아 국민 상당수가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난 전쟁을 잘 알지 못한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포격으로 화재 발생한 우크라 자포리자 원전
러시아 포격으로 화재 발생한 우크라 자포리자 원전

(자포리자 로이터=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주 에네르호다르시에 위치한 자포리자 원전에서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화재가 발생하고 있다. 자포리자 원전 단지는 우크라이나에서 가동 중인 원자로 15기 중 6기가 있는 대규모 단지로, 단일 원전 단지로는 유럽 최대규모로 평가된다. 2022.3.4.[현장 CCTV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alo95@yna.co.kr

영국 비영리기구 정보탄력성센터(CIR) 피에르 보 연구원은 "정부의 프로파간다는 국민의 (잘못된) 인식과 결합할 때 제대로 작동한다"라고 말했다.

일례로 러시아가 민간인 건물을 공격하면서 '신나치주의자들'이 그곳에 중화기를 배치하고 민간인을 인간방패로 삼았다고 한 주장은 상당한 효과를 봤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을 공격해 외곽 건물에 불이 붙는 아찔한 상황을 만들고도 오히려 우크라이나군이 원전에 불을 냈다는 주장도 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가 자포리자 원전에서 핵무기를 개발하려 했다고 밝히면서 원전을 공격한 것은 오히려 원전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작전이었다고 항변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보 연구원은 "전혀 말이 안 된다"라고 일축했다.

그는 "핵무기를 비밀리에 개발한다면서 이를 원전에서 대놓고 할 이유가 없다"라며 "하지만 이런 주장이 지금 러시아 국영TV에서 버젓이 방송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OjvEPx6x-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