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WHO "러, 산부인과 등 2주간 18개 의료시설 폭격"

송고시간2022-03-10 16:20

beta

세계보건기구(WHO)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다수 의료시설을 무차별 폭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AP 통신에 따르면 WHO는 러시아 침공 이후 지난 2주간 우크라이나 병원 등 의료시설 18곳이 공격을 받은 것으로 확인했다.

WHO는 이어 그동안 의료시설과 앰뷸런스에 대한 러시아 공격으로 민간이 10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제사회 비난 속 러 "가짜뉴스, 민간시설 공격 않았다" 반발

러군 폭격에 부상한 임부 이송하는 우크라 마리우폴 구급대
러군 폭격에 부상한 임부 이송하는 우크라 마리우폴 구급대

(마리우폴 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한 산부인과 병원이 러시아군으로부터 무차별 폭격을 당한 뒤 구급대원과 자원봉사자들이 입원 중 부상한 임부를 들것에 태워 이송하고 있다. 2022.3.10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다수 의료시설을 무차별 폭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AP 통신에 따르면 WHO는 러시아 침공 이후 지난 2주간 우크라이나 병원 등 의료시설 18곳이 공격을 받은 것으로 확인했다. 이 의료시설에는 출산을 앞둔 산모를 위한 산부인과 병원도 포함됐다.

WHO는 이어 그동안 의료시설과 앰뷸런스에 대한 러시아 공격으로 민간이 10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다만, 여기에는 산부인과 병원 폭격으로 인한 희생자가 포함됐는지는 확인하지 않았다.

러시아군은 이날 하루에만 병원 3곳을 폭격했다.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에 있는 산부인과 병원을 폭격해 출산을 기다리던 여성이 다치고, 아이들은 잔해에 깔리기도 했다.

러군 폭격에 박살 난 우크라 마리우폴 산부인과 병원
러군 폭격에 박살 난 우크라 마리우폴 산부인과 병원

(마리우폴 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 도시 마리우폴의 한 산부인과 병원이 러시아군의 무차별 폭격에 박살이 난 가운데 의료진이 병실에서 집기를 옮기고 있다. sungok@yna.co.kr

우크라이나 당국은 이 공격으로 17명 이상이 다쳤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또 수도 키이우(키예프) 서쪽 도시 지토미르의 병원 두 곳에도 폭격을 가해 국제사회의 비난을 샀다. 사상자는 없었지만, 한 곳은 어린이 병원이라고 세르히이 수코믈린 시장은 밝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군이 산부인과 병원을 직격했다. 어린이들과 주민들이 잔해 아래 갇혀있다"며 "잔악 이상의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국제사회도 비판에 나섰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끔찍한 공격'이라며 "민간인들이 그들과 무관한 전쟁에서 가장 큰 대가를 치르고 있다. 이 말도 안되는 폭력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인도주의 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MSF)는 "마리우폴에서 폭격이 계속 이어지면서, 특히 활동에 제약을 받는 임산부와 노인들이 의료서비스를 받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러시아는 어린이 병원을 폭격했다는 것은 "가짜 뉴스"라며 러시아는 민간시설을 타깃으로 공격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