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조산원까지 폭격…만삭 임신부 들것에 실려 대피(종합)

송고시간2022-03-10 17:45

beta

해산일이 임박한 듯 배가 부푼 임산부가 초점 없는 눈으로 들것에 실려 가는 모습, 피 묻은 병상 등의 사진이 9일(현지시간) 보도되면서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이 처한 비극에 새삼 이목이 쏠리고 있다.

조산원까지 폭격해 박살을 내놓는 러시아의 무차별적인 공격에 국제사회의 비판이 폭주하고 있다고 미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러시아군은 이날 마리우폴에 또다시 거센 공격을 퍼부었고, 이 와중에 시내의 조산원까지 포격하면서 출산을 앞둔 임신부와 병원 직원 등 17명이 다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위된 마리우폴 민간인 폭격…지토미르서도 병원 두 곳 피해

여아 등 3명 사망…서방 "말도 안 되는 폭력, 끔찍한 범죄" 맹비난

수도·전기·생필품 단절…당국 "가족 숨지면 덮어두라" 지침

러군 폭격에 부상한 임부 이송하는 우크라 마리우폴 구급대
러군 폭격에 부상한 임부 이송하는 우크라 마리우폴 구급대

(마리우폴 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한 산부인과 병원이 러시아군으로부터 무차별 폭격을 당한 뒤 구급대원과 자원봉사자들이 입원 중 부상한 임부를 들것에 태워 이송하고 있다. 2022.3.10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전명훈 기자 = 해산일이 임박한 듯 배가 부푼 임산부가 초점 없는 눈으로 들것에 실려 가는 모습, 피 묻은 병상 등의 사진이 9일(현지시간) 보도되면서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이 처한 비극에 새삼 이목이 쏠리고 있다.

조산원까지 폭격해 박살을 내놓는 러시아의 무차별적인 공격에 국제사회의 비판이 폭주하고 있다고 미 CNN 방송 등이 보도했다.

러시아군은 이날 마리우폴에 또다시 거센 공격을 퍼부었고, 이 와중에 시내의 조산원까지 포격하면서 출산을 앞둔 임신부와 병원 직원 등 17명이 다쳤다.

마리우폴 시의회는 이 공격으로 최소 3명이 숨졌다고 추가 공지했다. 사망자 중엔 어린 여자 어린이도 포함됐다.

민간인에게 피란 통로를 열어주기 위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양측이 현지 시각으로 이날 오전 9시부터 12시간 동안 마리우폴을 비롯한 주요 도시에서 휴전에 합의했음에도 불구, 공격이 계속된 것이다.

파괴된 산부인과 병원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한 마리우폴 시의회는 러시아군이 공중에서 여러 발의 폭탄을 투척했다면서 최근까지 아이들이 치료를 받았던 병동 건물이 완전히 파괴되는 등 피해가 막대하다고 전했다.

AP통신은 포격 현장에서 구급대원들이 만삭의 임부와 피를 흘리는 여성을 들것에 싣고 피신시키는 장면, 또 다른 여성이 자신의 아이를 끌어안고 울부짖는 모습 등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러군 폭격에 박살 난 우크라 마리우폴 산부인과 병원
러군 폭격에 박살 난 우크라 마리우폴 산부인과 병원

(마리우폴 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 도시 마리우폴의 한 산부인과 병원이 러시아군의 무차별 폭격에 박살이 난 가운데 의료진이 병실에서 집기를 옮기고 있다.
sungok@yna.co.kr

러시아 외교부는 증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이 병원 내부에 우크라이나군이 전투태세를 갖추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포격 직후 공개된 사진이나 영상에는 병원 내에 만삭의 임산부와 의료진이 있었음이 분명히 드러나 있다고 CNN은 지적했다.

실제로 포격에 부서진 병동의 피 묻은 침대 사이로 의료진이 집기를 옮기는 모습, 다친 듯한 임산부가 만삭의 배를 내놓은 채 들것에 실려 대피하는 모습 등의 사진은 포격 당시의 급박했던 정황을 짐작하게 했다.

현지 경찰 책임자 볼로디미르 니쿨린은 "러시아는 오늘 엄청난 범죄를 저질렀다. 이건 변명의 여지 없는 전쟁 범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키이우 서쪽 도시 지토미르에서도 러시아군이 병원 2곳을 공격했다고 세르힐 수코믈린 시장이 밝혔다. 다행히도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지난 2주간 우크라이나의 병원 등 의료시설 18곳이 공격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고, 병원과 앰뷸런스에 대한 공격으로 최소 10명의 민간인이 숨졌다고 이날 밝혔다. WHO가 확인한 사례에 이날 마리우폴에서 발생한 사망자가 포함됐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러군 포위 속 우물 앞에 줄 선 우크라 마리우폴 시민들
러군 포위 속 우물 앞에 줄 선 우크라 마리우폴 시민들

(마리우폴 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 외곽에서 주민들이 물통을 든 채 우물물을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러시아군에 완전히 포위된 마리우폴은 현재 수도·전기·난방 공급이 끊긴 상태지만, 우크라이나군은 마리우폴을 필사적으로 사수하고 있다. 2022.3.10
leekm@yna.co.kr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군이 산부인과 병원을 직격했다. 어린이들과 주민들이 잔해 아래 갇혀있다"며 "잔악 이상의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국제사회도 비판에 나섰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끔찍한 공격'이라고 규정하면서 "민간인들이 그들과 무관한 전쟁에서 가장 큰 대가를 치르고 있다. 이 말도 안 되는 폭력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연약하고 방어력이 없는 사람들을 겨냥하는 것보다 더 불량스러운 것은 없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 끔찍한 범죄에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도 "비양심적인 공격"이라고 러시아를 비난했다.

인도주의 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MSF)는 "마리우폴에서 포격과 폭격이 계속 이어지면서, 특히 활동에 제약을 받는 임산부와 노인들이 의료서비스를 받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러군 포격 희생 우크라 민간인 시신 집단매장
러군 포격 희생 우크라 민간인 시신 집단매장

(마리우폴 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의 무차별 포위 공격이 자행되고 있는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 외곽에서 희생된 민간인 시신이 집단매장되고 있다. 세르히 오를로프 마리우폴 부시장은 러시아 침공 이후 이날까지 최소 1천170명의 민간인이 숨졌다고 밝혔다. 2022.3.10
sungok@yna.co.kr

아조프해와 맞닿은 인구 43만명의 마리우폴은 친러분리주의자들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와 러시아가 2014년 병합한 크림반도를 잇는 전략적 요충지로, 러시아의 포위 공격이 9일째 이어지면서 현재까지 이곳에서만 1천200명이 사망했다고 우크라이나 정부는 밝혔다.

폭격이 이어지는 탓에 주민들이 탈출에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전기와 수도, 가스가 수일 째 끊긴데다 식료품과 의약품까지 동나 이곳 주민들 다수가 생사기로에 몰렸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러시아군의 포위 전 가까스로 도시를 빠져나온 마리우폴 주민 마리나 레빈추크는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가족 중 누군가가 죽으면 손발을 묶은 채 밖에 시신을 덮어두라는 지침을 시 당국이 내리고 있다"며 현지의 비극적인 상황을 전했다.

ykhyun1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OjvEPx6x-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