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건희 여사 "당선인 소명 충실한 수행에 미력하게나마 조력"(종합)

송고시간2022-03-10 14:20

"사회 그늘진 곳에 당선인이 더욱 관심 갖도록 함께 노력"

국힘 소속 정치인 배우자들에게 손편지…"존경하는 마음"

[사전투표] 사전투표소로 이동하는 김건희 씨
[사전투표] 사전투표소로 이동하는 김건희 씨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4일 서울 서초구 서초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로 이동하고 있다. 2022.3.4 [공동취재]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는 10일 "당선인이 국민께 부여받은 소명을 충실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미력하게나마 곁에서 조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이날 선대본부를 통해 밝힌 메시지에서 "정부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사회의 그늘진 곳에 당선인이 더욱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여사는 '당선 후 대통령 배우자의 모습'과 관련해선 "대통령이 국정에 전념하실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대통령 배우자의 최우선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건이 허락한다면 정부의 손길이 미처 닿지 못한 소외계층이나 성장의 그늘에 계신 분들의 문제를 함께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전투표] 사전투표소 들어서는 김건희 씨
[사전투표] 사전투표소 들어서는 김건희 씨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4일 서울 서초구 서초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로 들어서고 있다. 2022.3.4 [공동취재] hama@yna.co.kr

김 여사가 선거 유세 기간 중 국민의힘 소속 정치인들의 배우자들로 구성된 모임 '동행의힘' 측에 손편지를 전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다.

해당 모임을 주도하는 양금희 의원이 후보 비서실을 통해 손편지를 전달받아, 이미지 파일로 포럼 회원들에게 전달했다고 한다.

김 여사는 편지에서 "정치인의 아내로 산다는 것은 희생이 필요하다. 존경하는 마음을 보내드린다. 저도 잘 따라 배워가겠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먼저 정치인의 가족이 된 포럼 회원들을 '선배님'이라고 지칭한 표현도 있었다고 한다.

김 여사의 편지를 전달받은 한 인사는 "정갈한 글씨로 굉장히 겸손한 마음이 담겨 있는 편지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사전투표] 사전투표 마치고 나서는 김건희 씨
[사전투표] 사전투표 마치고 나서는 김건희 씨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4일 서울 서초구 서초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뒤 나서고 있다. 2022.3.4 [공동취재] hama@yna.co.kr

윤 당선인의 후보 시절 공식 선거운동에 등판하지 않은 김 여사는 전날 당선이 확정된 순간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날 윤 당선인의 곁에서 미력하게나마 조력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도 영부인으로서 적극적인 대외활동보다는 당장 소외 계층을 중심으로 조용한 내조에 주력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앞서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 영부인을 지원하는 청와대 제2부속실 폐지 등을 공약한 바 있다. 김 여사의 역할론과 맞물려 해당 공약이 구체화 될지 주목된다.

wis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1ghvXamoUt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