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당선] 日언론 "한일관계 개선 기대와 역사갈등 해소 난망 혼재"

송고시간2022-03-10 07:26

beta

일본 언론은 10일 한국 대통령 선거에서 국민의힘 윤석렬 후보의 승리를 두고 일본에서 한일 관계가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지만 강제노역과 일본군 위안부 등 역사 문제를 둘러싼 이견이 해소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고 전했다.

한국 내 여론과 국회의 동향 때문에 강제노역을 둘러싼 양국 간 간격을 좁히기가 쉽지 않아 보여 일본 정부가 한국 새 정권의 대응 방향을 신중히 지켜볼 방침이라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한일현안 일괄타결 윤석열, 관계 개선의 기대도'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일 관계 개선 가능성이 크다고 기대하는 견해가 있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감 밝히는 윤석열 당선인
소감 밝히는 윤석열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개표상황실'에서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2.3.10 [국회사진기자단]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언론은 10일 한국 대통령 선거에서 국민의힘 윤석렬 후보의 승리를 두고 일본에서 한일 관계가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지만 강제노역과 일본군 위안부 등 역사 문제를 둘러싼 이견이 해소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고 전했다.

현지 방송 NHK는 "일본 정부가 한국의 정권 교체를 계기로 관계 개선을 추진하겠지만 징용 문제 등으로 양국의 거리를 좁히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며 "한국 새 정부의 대응을 신중히 지켜볼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NHK는 윤 당선인이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 등에 대해 한미일 3국 협력에 의욕을 보여왔기 때문에 당선을 환영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일본 내 분위기를 전했다.

하지만 한국 내 여론과 국회의 동향 때문에 강제노역을 둘러싼 양국 간 간격을 좁히기가 쉽지 않아 보여 일본 정부가 한국 새 정권의 대응 방향을 신중히 지켜볼 방침이라고 전했다.

교도통신은 '한일현안 일괄타결 윤석열, 관계 개선의 기대도'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일 관계 개선 가능성이 크다고 기대하는 견해가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윤 당선인이 대선 TV 토론회에서 "대통령에 취임하면 바로 한일 관계 개선에 나서겠다"면서 취임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 이어 기시다 후미오 총리를 만나겠다고 발언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윤 당선인이 과거사 문제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등 한일 간 현안을 일괄타결로 타개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다른 일본 정부 관계자가 전날 "역사 문제는 한국이 다뤄야 한다. 누가 새 대통령이 돼도 극적으로 바뀌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며 새 대통령이 취임해도 양국 관계 개선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전날 정례기자회견에서 "향후 한일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해서는 아무것도 정해져 있지 않지만, 한일 관계를 건전하게 되돌릴 수 있도록 일본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요구해 나간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일본은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노역 문제가 2015년 위안부 합의와 1965년의 한일기본조약으로 해결됐다며 '우리가 수용할 해결책을 한국이 가져오라'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민영방송인 TBS는 윤 당선인은 한일 정상이 정례적으로 상대국을 방문하는 '셔틀 외교'를 재개하고, 1965년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으로 평가되는 한일 관계의 개선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도쿄 AP/교도=연합뉴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