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명진 개인 최다 23점' 현대모비스, 선두 SK 잡고 2연승

송고시간2022-03-09 20:58

beta

프로농구 3위 울산 현대모비스가 개인 최다 득점 기록을 경신한 서명진의 맹활약을 앞세워 선두 서울 SK를 잡고 2연승을 달렸다.

현대모비스는 9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SK에 82-76으로 이겼다.

선두(35승 10패) SK는 연승이 2경기에서 끊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현대모비스 서명진
현대모비스 서명진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농구 3위 울산 현대모비스가 개인 최다 득점 기록을 경신한 서명진의 맹활약을 앞세워 선두 서울 SK를 잡고 2연승을 달렸다.

현대모비스는 9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SK에 82-76으로 이겼다.

2연승을 달린 3위(28승 19패) 현대모비스는 2위(28승 14패) 수원 kt와 격차를 2.5승으로 좁혔다.

또 SK 상대 3연패에서 벗어났다.

선두(35승 10패) SK는 연승이 2경기에서 끊겼다.

두 팀 모두 주전 외국인 선수 없이 코트에 나섰다. SK 자밀 워니가 허벅지 부상으로 지난 경기부터 뛰지 못하고 있고, 현대모비스에서는 라숀 토마스가 이날 경기를 앞두고 갑작스러운 무릎 무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현대모비스는 전반 3점 2개를 포함해 10점을 넣은 서명진을 앞세워 42-38로 앞서나갔다.

장재석이 골 밑에서 8점을 올리며 뒤를 받쳤다.

현대모비스 서명진
현대모비스 서명진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K는 리온 윌리엄스에 대한 의존도가 높았다. 윌리엄스 홀로 전반에 16점 7리바운드를 올렸다.

3쿼터 들어 SK는 5라운드 최우수선수(MVP) 최준용이 득점포를 본격적으로 가동하면서 추격의 고삐를 죄었다.

하지만 현대모비스는 서명진과 함지훈이 잇따라 득점한 덕에 격차를 유지했다.

특히 서명진은 SK의 마지막 공격에서 현대모비스가 실점하자 드리블하며 빠르게 코트를 가로질러 쿼터 종료 직전 66-60으로 격차를 벌리는 속공 득점을 해내는 집중력을 보여줬다.

4쿼터 중반 SK의 공격 시도가 잇따라 무위로 돌아간 가운데 장재석(2득점)과 서명진(4득점)이 자유투로만 연속으로 6점을 올리며 78-68, 10점 차를 만들었다.

1분 30초를 남기고 82-73을 만드는 버크너의 노마크 골밑슛이 림을 통과하면서 현대모비스의 승리가 굳어졌다. 서명진이 허를 찌르는 패스로 이 슛을 어시스트했다.

서명진은 2018-2019시즌 데뷔 이래 한 경기 최다인 23점에 7어시스트를 올리며 승리에 앞장섰다.

12득점에 리바운드 9개를 잡아낸 함지훈의 활약도 빛났다.

SK에서는 윌리엄스가 22점, 최준용이 21점을 올리며 분전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