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얼미터 예측 "李 45.3~48.9% vs 尹 48.4~52.0% 득표 전망"

송고시간2022-03-09 19:30

beta

20대 대선 투표가 9일 마무리돼 개표를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오차범위 안팎의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여론조사 공표 금지 기간인 지난 7~8일 미디어헤럴드의 의뢰로 유권자 3천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1.8%포인트)한 결과, 지난 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46.5%,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50.2%로 집계됐다고 이날 밝혔다.

리얼미터는 이번 대선에서 이 후보가 45.3~48.9%, 윤 후보가 48.4~52.0%를 득표할 것으로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왼쪽부터) 이재명 대선후보 - 윤석열 대선후보
(왼쪽부터) 이재명 대선후보 - 윤석열 대선후보

사진은 지난 2일 서울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3차 사회분야 방송토론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20대 대선 투표가 9일 마무리돼 개표를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오차범위 안팎의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얼미터가 여론조사 공표 금지 기간인 지난 7~8일 미디어헤럴드의 의뢰로 유권자 3천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1.8%포인트)한 결과, 지난 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46.5%,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50.2%로 집계됐다고 이날 밝혔다. 8일에는 이 후보 47.1%, 윤 후보 50.2%였다.

이에 리얼미터는 이번 대선에서 이 후보가 45.3~48.9%, 윤 후보가 48.4~52.0%를 득표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조사는 전화 면접 30%에 자동응답시스템(ARS) 70%로 이뤄졌다. 무선 임의전화걸기(RDD) 95%에 유선 RDD 5%다. 응답률은 11.9%를 기록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