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의 러시아 원유 금수에 국제유가 '출렁'…한때 130달러 육박(종합)

송고시간2022-03-09 05:12

발표 후 상승분 반납, 종가 3.6%↑…'수급 근본변화 없다' 판단한듯

'안전자산' 금, 온스당 2천달러 돌파해 역대 최고가 근접

미국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
미국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

[A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강건택 특파원 = 국제유가는 8일(현지시간) 미국의 러시아산 원유 금수 조치 공식 발표에 앞서 한때 8%대까지 급등하는 등 민감하게 움직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러시아 원유 금수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는 소식에 장중 한때 전날보다 배럴당 8% 이상 뛴 129.44달러까지 뛰어올랐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끝난 오후에는 상승세가 꺾였고, 상승분을 상당 부분 반납했다.

결국 WTI는 배럴당 3.6%(4.30달러) 상승한 123.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종가 기준으로 2008년 8월 이후 최고가 마감이지만, 지난 6일 밤 잠시 배럴당 130달러를 돌파했다는 점에서 시장 충격은 예상보다 크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7시48분(런던 현지시간) 현재 배럴당 3.9%(4.78달러) 오른 127.9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는 미국이 러시아의 원유를 수입하지 않더라도 장기적인 원유 수급 상황에 근본적인 변화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러시아에서 하루 20만 배럴 분량의 원유를 수입하고 있다. 원유와 다른 석유제품을 다 포함해도 하루 67만2천 배럴로 미국 전체 수입량의 8% 수준이다.

에너지 관련 정보 분석회사인 리스태드 에너지의 아르템 아브라모프는 "단기적으로 조정이 이뤄지겠지만, 시장에 구조적으로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고 말했다.

미국의 러시아산 원유 금수가 예상됐던 조치인 만큼 유가에 이미 상당 부분 선반영돼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불확실성 증폭으로 안전자산인 금값은 온스당 2천 달러 선을 돌파해 역대 최고가에 근접했다.

[그래픽] 국제 금값 추이
[그래픽] 국제 금값 추이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2.4%(47.40달러) 오른 2,043.3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금값은 장중 최고 온스당 2,078.80달러로 19개월 만에 최고 수준을 찍었으나, 종가 기준으로 지난 2020년 8월 기록한 사상 최고가(2,069.40달러)에는 살짝 못 미쳤다.

러시아의 공장에서 촬영된 골드바
러시아의 공장에서 촬영된 골드바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