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윤 후보님 고생 많으셨습니다…어떤 결과도 인정하자"

송고시간2022-03-08 23:12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8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 "우리 윤 후보님, 고생 많으셨습니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이번 대선 마지막 선거 운동인 홍대 앞 거리 유세에서 이같이 말하고 "제가 이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서로 흔쾌히 인정하고 그때부터 새로 당선되는 이 나라의 리더와 함께 서로 차이를 넘어서서 같은 것들을 더 많이 들여다보고 우리가 똑같은 대한민국의 국민이란 생각을 갖고 합심하고 통합해서 우리 미래로 나아가면 좋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대앞 마지막 유세…"선거 때 경쟁해도 똑같은 국민, 통합해서 미래로 나가야"

젊은이들과 인사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젊은이들과 인사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8일 서울시 마포구 홍대 걷고싶은거리 광장무대에서 열린 마지막 유세에서 젊은이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3.8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8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 "우리 윤 후보님, 고생 많으셨습니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저녁 이번 대선 마지막 선거 운동인 홍대 앞 거리 유세에서 "제가 이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요한 건 우리 윤 후보님보다도 더 많은 열정을 가지고 온 정성을 다했을 우리 윤석열 후보님의 지지자 그리고 다수의 대통령 후보, 그리고 후보의 지지자 여러분들 정말 고생하셨고 위로 말씀드린다. 애쓰셨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우리가 1시간50분 정도 후가 되면, 다시 이제 선거운동이 끝나는 것이고 그때가 되면 내일 밤쯤에는 아마도 당선자가 결정된다"면서 "우리가 선거 때는 경쟁을 해도 다 우리 대한민국의 똑같은 국민이고 선거가 끝나면 다 함께 손잡고 이 대한민국이라는 공간 안에서 또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야 하는 같은 국민 아니겠나"라고 밝혔다.

그는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서로 흔쾌히 인정하고 그때부터 새로 당선되는 이 나라의 리더와 함께 서로 차이를 넘어서서 같은 것들을 더 많이 들여다보고 우리가 똑같은 대한민국의 국민이란 생각을 갖고 합심하고 통합해서 우리 미래로 나아가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의 이런 발언은 지난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대선 전날 방영된 TV 광고에서 "이회창, 권영길 후보님 수고 하셨습니다"라고 말한 것을 연상시킨다는 지적이다.

ge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