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FA컵 첫판서 '유일 반란' K4 춘천시민, K리그2 선두 부천과 격돌

송고시간2022-03-08 17:31

beta

올해 FA컵(대한축구협회컵) 1라운드에서 하위 리그팀으로는 유일하게 반란을 일으킨 K4리그 춘천시민축구단이 K리그2 선두 부천FC와 격돌한다.

춘천시민축구단은 9일 오후 2시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부천과 2022 하나원큐 FA컵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한국 축구 4부 리그 격인 K4리그의 춘천시민은 1라운드에서 K3리그(3부)의 양주시민축구단을 2-1로 물리치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FA컵 2라운드 9일 개최…K리그1 김천 등 프로팀 참가

2022 FA컵 1라운드 충주시민축구단-당진시민축구단 경기 장면
2022 FA컵 1라운드 충주시민축구단-당진시민축구단 경기 장면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올해 FA컵(대한축구협회컵) 1라운드에서 하위 리그팀으로는 유일하게 반란을 일으킨 K4리그 춘천시민축구단이 K리그2 선두 부천FC와 격돌한다.

춘천시민축구단은 9일 오후 2시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부천과 2022 하나원큐 FA컵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한국 축구 4부 리그 격인 K4리그의 춘천시민은 1라운드에서 K3리그(3부)의 양주시민축구단을 2-1로 물리치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1라운드에서 하위리그 팀이 상위 리그 팀과 대결한 거둔 유일한 승리였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 맞붙을 부천은 두 계단 위 리그인 K리그2 소속인데다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2승 1무, 무패로 선두를 달리고 있어 춘천시민에는 부담스러운 상대임이 틀림없다.

9일 일제히 열릴 2라운드는 1라운드를 통과한 16개 팀과 K3리그 상위 5개 팀, 디펜딩 챔피언 전남 드래곤즈를 제외한 K리그2 10개 팀, K리그1 1개 팀(김천 상무)이 출전한다.

1라운드를 통과한 16개 팀은 K3리그 9개 팀, K4리그 6개 팀, K5리그 1개 팀이다.

1라운드 경기를 치른 K5리그 7개 팀이 모두 탈락한 가운데 서울양천구TNT만이 부전승으로 2라운드에 진출했다.

서울양천구TNT는 지난해 K5리그 서울권역 1위 팀으로, FA컵 데뷔전에서 경주한수원축구단(K3리그)을 상대한다. 경주한수원은 최근 개막한 K3리그에서 2경기 무승(1무 1패)에 그쳐 돌파구가 필요한 상황이다.

올해 K리그2에서 아직 승리가 없는 부산 아이파크, 충남아산, 안산 그리너스, 대전하나시티즌도 하위 리그 팀을 제물 삼아 분위기를 바꿔보려 한다.

이들은 하위 리그의 반란을 꿈꾸는 청주FC(K3), 당진시민축구단(K3), 평창유나이티드(K4), 화성FC(K3)와 각각 대결한다.

대전하나시티즌이 화성FC를 꺾는다면 4월 27일 열릴 3라운드에서 K리그1 강원FC와 대결하게 된다. 지난해 K리그1·2 승강 플레이오프의 '리턴 매치'다.

2라운드에서 창원시청(K3)을 만나는 서울 이랜드(K리그2)가 승리한다면 3라운드에는 K리그1 FC서울과의 '서울 더비'가 다시 성사된다. 서울 이랜드와 FC서울은 지난해 FA컵 3라운드에서도 만나 이랜드가 1-0으로 승리한 바 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