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유가 급등 이제 시작일수도…배럴당 200달러 가능"

송고시간2022-03-08 15:52

beta

국제유가가 러시아발 수급 불안 우려로 지난 한 달 사이 35% 이상 급등했지만, 이조차 시작에 불과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고 CNN 비즈니스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 비즈니스는 러시아 에너지산업에 대한 제재 요구가 거세지면서 원유 수급 불안 우려도 커지고 있다면서 배럴당 200달러 유가 시대가 올 수 있다는 예상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원유 시장이 재편되고 수요 감소세가 나타나기 전까지는 유가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유가가 배럴당 200달러까지는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국제유가가 러시아발 수급 불안 우려로 지난 한 달 사이 35% 이상 급등했지만, 이조차 시작에 불과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고 CNN 비즈니스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 비즈니스는 러시아 에너지산업에 대한 제재 요구가 거세지면서 원유 수급 불안 우려도 커지고 있다면서 배럴당 200달러 유가 시대가 올 수 있다는 예상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러시아 금융권 제재와 해상 운송 차질 등으로 러시아 원유가 이미 사실상 시장에서 퇴출당한 상태지만, 서방이 공식적으로 러시아 에너지 산업을 제재하면 국제유가가 또다시 요동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에너지 정보업체 라이스태드 에너지의 석유 시장 책임자인 비요나르 톤하우젠은 단기적으로 러시아의 원유 공급이 중단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원유 시장이 재편되고 수요 감소세가 나타나기 전까지는 유가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유가가 배럴당 200달러까지는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도 러시아 원유 수출이 대부분 차단되면 유가가 배럴당 20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JP모건은 러시아의 원유 수출이 막히면 연말 국제유가가 배럴당 185달러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지난해 12월 러시아의 원유 수출량은 하루 780만배럴 수준이었다.

CNN 비즈니스는 배럴당 200달러에 브렌트유를 살 수 있는 옵션 가격이 이날 두 배 넘게 올랐다면서 그만큼 국제유가가 신고가를 넘어 초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하는 투자자들이 많다고 전했다.

브렌트유의 역대 최고가는 지난 2008년 7월에 기록한 배럴당 147.50달러이다.

CNN 비즈니스는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언젠가는 증산에 나설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증산에 부정적이며 이란 핵 협상도 지연될 것으로 보여 단기간에 원유공급을 늘릴 방법이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유가 상승(일러스트)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유가 상승(일러스트)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