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삐 풀린 지구촌 물가…"빈곤·소외계층에 가장 가혹한 세금"

송고시간2022-03-09 05:30

beta

강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지구촌을 짓누르고 있다.

먹거리 물가 급등은 누구보다 더 큰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에게 '가혹한 세금'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셀림 라이한 SANEM 이사는 지난 1일 이런 내용의 보고서를 내놓으며 "인플레이션은 소외된 사람들에게 가장 가혹한 세금"이라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취약계층 먹거리 체감물가 '껑충'…실질소득 줄고 빈곤화 가속

'유럽 빵 바구니' 포화에 세계 식량난 가중…"기아 증가 우려"

고삐 풀린 지구촌 물가 (CG)
고삐 풀린 지구촌 물가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강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지구촌을 짓누르고 있다.

특히 먹거리 물가 급등은 누구보다 더 큰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에게 '가혹한 세금'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세계 경제가 물가는 더 뛰고 경기는 급격히 둔화하는 스태그플레이션에 빠질 경우 이들의 신음은 더 커지게 된다. 가난한 나라의 식량난도 악화할 것으로 우려된다.

터키 인플레이션 항의 시위
터키 인플레이션 항의 시위

지난 2월 13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린 인플레이션 항의 시위[AFP=연합뉴스 자료사진]

◇ 서민 체감 물가는 더 뛴다…가계 빈곤화 촉진

남아시아의 빈국 방글라데시에서 올해 1월 식품 물가가 도시 4.85%, 지방 5.94% 올랐다.

현지 비영리 연구기관 '남아시아 경제모델링 네트워크'(SANEM)가 소외 계층이 체감하는 식품 물가 상승률을 추산한 결과 도시는 11.36%, 지방 11.21%로 나타났다. 빈곤층이 느끼는 식품 물가 상승률이 통계청 공식 발표치의 2배에 달한 것이다.

셀림 라이한 SANEM 이사는 지난 1일 이런 내용의 보고서를 내놓으며 "인플레이션은 소외된 사람들에게 가장 가혹한 세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빈곤층은 필수 식품 의존도가 높아 이를 줄일 수 없고 이들 품목의 가격 급등에 가장 큰 타격을 받는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국제 공급망 차질로 각국의 원자재 수입 가격이 뛰면서 식료품이나 기름 지출 비중이 부유층보다 높은 편인 서민들의 물가 시름이 더 깊어졌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 회원국의 1월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1년 만에 최고치인 7.2%를 기록한 가운데 우리나라는 하위권인 29위(3.6%)였지만 체감도는 높은 실정이다.

국내 소비자물가가 2월에 3.7% 올라 5개월째 3%대를 이어가고, 체감물가 상승률은 4.1%로 4%를 넘었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석유류와 가공식품 가격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물가 상승은 실질 소득 감소와 소비 위축으로 이어진다. 가계의 빈곤화를 부추길 수 있다.

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48.7%)이 50%에 육박할 정도로 만성적인 고물가에 신음하는 터키에서는 코로나19 대유행까지 겹쳐 빈곤 문제가 악화하고 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터키에서 2020년 빈곤선(하루 5.5달러) 이하의 생활을 하는 사람이 160만명 늘어났다. 이에 따라 빈곤율이 2019년 10.2%에서 2020년 12.2%로 높아졌다. 터키에서 소비자물가가 1% 상승하면 가난한 사람은 2% 늘어나는 것으로 추정됐다.

굶주림 없는 세상을 위한 세계식량계획(WFP) 기부 캠페인
굶주림 없는 세상을 위한 세계식량계획(WFP) 기부 캠페인

[WFP 홈페이지 캡처]

◇ "전쟁은 경제적 재앙…빈곤층 가장 큰 타격·기아 증가"

이미 각국에 인플레이션 비상이 걸린 가운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세계 경제에 큰 악재가 되고 있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는 지난 5일 영국 BBC 방송에 "우크라이나 전쟁이 이미 세계적으로 물가가 오르는 안 좋은 시기에 일어났다"며 세계 경제에 재앙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맬패스 총재는 특히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이 가난한 나라와 빈곤층에 가장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우려했다.

세계가 3차 오일 쇼크를 걱정할 정도로 국제 유가가 7일 배럴당 120달러를 찍는 등 폭등세를 보이면서 스태그플레이션 우려까지 확산하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성명을 통해 우크라이나발 원유와 곡물 등 원자재 가격 급등이 세계적으로 특히 식품과 연료 지출 비중이 큰 빈곤층에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IMF는 "가장 취약한 가구들이 늘어나는 생활비를 상쇄할 수 있도록 재정 정책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각국에 주문했다.

세계 식량 위기 걱정도 커지고 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집계하는 세계식량가격지수가 2월 140.7(2014~2016년 평균 100 기준)로 1년 전보다 24.1% 뛰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쟁을 일으킨 러시아는 물론 '유럽의 빵 바구니'로 불리는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출 차질은 곡물 가격을 더욱 자극하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세계 밀 수출의 29%를 차지한다.

데이비드 비즐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은 식량 가격 상승과 관련, "더 많은 사람이 굶주린 채 잠자리에 들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산 밀의 수입 의존도가 높은 에티오피아, 예멘, 레바논, 이집트, 팔레스타인 등의 타격이 예상된다.

FAO와 WFP 등 국제기구들은 전 세계적으로 기아에 직면한 사람을 7억2천만~8억1천100만명(2020년 기준)으로 추정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첫해인 2019년보다 1억명 안팎 증가한 건데, 식량난이 커지면 더 늘어나게 된다.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