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일 강사로 나선 류현진…한화 투수들에게 "절대 도망가지 마"(종합)

송고시간2022-03-08 13:54

beta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좌완 투수 류현진(35)이 친정팀 한화 이글스 후배들을 위해 두 팔을 걷었다.

류현진은 7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스프링캠프 훈련을 마친 뒤 '일일 강사'로 나섰다.

한화 구단은 "류현진은 투구시 마음가짐과 볼 카운트 싸움, 본인의 경험과 투구 철학 등에 관해 이야기했다"며 "한화 선수들은 류현진에게 궁금한 점을 물었고, 류현진은 이에 성심성의껏 답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킹험·정우람도 귀 쫑긋…각종 경험과 비법 전수

강의하는 류현진
강의하는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7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훈련을 마친 뒤 친정팀인 한화 이글스 투수들에게 강의하고 있다. [한화 이글스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좌완 투수 류현진(35)이 친정팀 한화 이글스 후배들을 위해 두 팔을 걷었다.

류현진은 7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스프링캠프 훈련을 마친 뒤 '일일 강사'로 나섰다.

류현진은 호세 로사도 한화 투수 코치의 요청으로 구장 브리핑룸에서 한화 투수들에게 속 깊은 이야기를 전달했다.

한화 구단은 "류현진은 투구시 마음가짐과 볼 카운트 싸움, 본인의 경험과 투구 철학 등에 관해 이야기했다"며 "한화 선수들은 류현진에게 궁금한 점을 물었고, 류현진은 이에 성심성의껏 답했다"고 전했다.

이날 류현진의 강연에는 한화 투수 전원이 참석했다.

신인 투수 박준영부터 베테랑 정우람까지 연차와 관계없이 전원이 모여 귀를 기울였다.

외국인 투수 닉 킹험도 자리를 지켰다. 킹험은 류현진에게 '(에이징 커브로 인한) 구속 저하 시 어떻게 타자를 상대해야 하나'라고 물었다.

선발 경쟁 중인 좌완 김기중은 변화구를 스트라이크 존 안에 투구할 때와 탈삼진 노하우에 관해 질문했다.

제대 후 복귀를 앞둔 박윤철은 투구 밸런스 문제를 극복하는 법을 물었다.

류현진은 "투수가 등판 상황에 관해 실망하거나 흥미를 잃으면 발전할 수 없다"며 "어떠한 보직이나 등판 상황과 관계없이 항상 최선을 다해 투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초구 스트라이크는 카운트 싸움에 중요하다"라며 "경기 흐름을 읽으면서 공을 던져야 효과적"이라고도 말했다.

'도망가는 투구'는 투수에게 '독'이 될 수 있다고도 조언했다.

류현진은 "투수는 필연적으로 안타, 홈런 등을 맞는 보직"이라며 "절대 도망가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화 구단은 "류현진의 강연은 약 30분 동안 진행됐다"며 "류현진이 한화와 후배들에게 갖는 애정을 느낄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화의 프랜차이즈 스타인 류현진은 MLB의 노사 분규로 모든 시설이 폐쇄되자 지난달부터 한화에서 합동 훈련을 하고 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