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젤렌스키 "떠나지 않겠다" 수도사수 의지 재확인

송고시간2022-03-08 12:22

beta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수도 키이우(키예프)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미국 정치전문 매체 더힐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개전이 12일째로 접어든 7일(현지시간) 텔레그램 동영상에서 "한가지 분명히 하겠다"며 "나는 여기 키이우에 머물겠다"고 말했다.

영국 더타임스는 실제로 젤렌스키 대통령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뒤 수차례 암살 위기를 모면했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방 대피권고·망명정부 지원안에도 "숨지 않겠다…두렵지 않다"

"수도 떠나지 않을 것" 의지 재확인한 젤렌스키 대통령
"수도 떠나지 않을 것" 의지 재확인한 젤렌스키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수도 키이우(키예프)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미국 정치전문 매체 더힐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개전이 12일째로 접어든 7일(현지시간) 텔레그램 동영상에서 "한가지 분명히 하겠다"며 "나는 여기 키이우에 머물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집무실에서 촬영한 영상을 통해 "숨지 않을 것이고 누구도 두렵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젤렌스키 대통령이 미국 정부의 국외피신 권고를 거부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서방 정보당국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러시아군의 제거 목표 1순위로 지목돼 목숨이 위험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영국 더타임스는 실제로 젤렌스키 대통령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뒤 수차례 암살 위기를 모면했다고 보도했다.

서방은 러시아가 키이우로 진격하면 우크라이나 정부를 폴란드로 옮겨 망명정부로 활동하도록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달 24일 러시아가 침공한 이후 줄곧 키이우에 머물며 전쟁을 지휘하고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리의 애국적 전쟁에서 이길 수 있을 만큼 총력을 쏟아붓겠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와의 전쟁에 나선 우크라이나인들에게 찬사를 보내며 여러 도시에서 무기가 부족하다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교전이 심한 남부에서 '우크라이나인다운 본성'이 강하게 드러났다며 러시아에는 그런 저항이 '악몽'이었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와) 협상할 것"이라며 "우리 국민에게 '이런 방식으로 평화를 이루겠습니다'라고 말할 방법을 찾을 때까지 협상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pLii7Z502o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