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즌 첫 승' 고진영, 세계랭킹 1위 질주…코다와 격차 더 벌려

송고시간2022-03-08 10:40

beta

지난 6일 시즌 첫 우승컵을 들어 올린 고진영(27)이 6주째 세계 랭킹 1위를 질주했다.

고진영은 8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골프 주간 세계랭킹에서 지난주보다 0.72점이 오른 평점 9.92를 기록, 2위 넬리 코다(미국·평점 8.95)를 0.97점 차로 제치고 1위를 지켰다.

지난주까지 0.08점(고진영 9.20점·코르다 9.12점)에 불과했던 고진영과 코다의 평점 격차는 고진영의 시즌 첫 우승으로 더 벌었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는 고진영.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는 고진영.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지난 6일 시즌 첫 우승컵을 들어 올린 고진영(27)이 6주째 세계 랭킹 1위를 질주했다.

고진영은 8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골프 주간 세계랭킹에서 지난주보다 0.72점이 오른 평점 9.92를 기록, 2위 넬리 코다(미국·평점 8.95)를 0.97점 차로 제치고 1위를 지켰다.

지난주까지 0.08점(고진영 9.20점·코르다 9.12점)에 불과했던 고진영과 코다의 평점 격차는 고진영의 시즌 첫 우승으로 더 벌었졌다.

고진영은 지난 6일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출전 대회인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총상금 170만 달러)에서 우승하며 평점을 크게 올렸다.

반면 1월까지 1위를 달리던 경쟁자 코다는 시즌 개막 후 3개 대회에서 저조한 성적을 낸 뒤 싱가포르에서 열린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 불참하면서 평점이 하락했다.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3위를 유지한 가운데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이민지(호주)가 지난주 7위에서 3계단 상승해 4위에 올랐다.

이어 지난주 4위 대니엘 강(미국)이 이민지에 밀려 5위로 하락했고, 박인비(34)와 김세영(29)이 각각 5위와 6위에 위치했다.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공동 2위에 오른 전인지(28)는 지난주 34위에서 9계단 상승한 25위를 기록했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