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부총리 인신매매 단속 주문…사법기관 처벌 강화(종합)

송고시간2022-03-08 13:39

beta

인신매매 피해 여성의 비참한 삶이 드러난 이른바 '쇠사슬녀' 사건이 중국 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키자 중국 부총리가 민심 수습에 나섰다.

8일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에 따르면 쑨춘란 부총리는 세계 여성의 날(3월 8일)을 하루 앞둔 전날 중화전국부녀연합회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해 "여성 인신매매 등 위법행위를 엄격히 단속해 여성의 행복감과 안정감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최고인민검찰원은 "인신매매 사범들을 엄중 처벌하고, 관계 기관과 협력해 인신매매, 여성과 아동의 억류와 구조 방해 행위를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사회 공분 부른 '쇠사슬녀' 발견 당시 모습
중국사회 공분 부른 '쇠사슬녀' 발견 당시 모습

[펑황망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인신매매 피해 여성의 비참한 삶이 드러난 이른바 '쇠사슬녀' 사건이 중국 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키자 중국 부총리가 민심 수습에 나섰다.

8일 중국 관영 통신 신화사에 따르면 쑨춘란 부총리는 세계 여성의 날(3월 8일)을 하루 앞둔 전날 중화전국부녀연합회가 주최한 행사에 참석해 "여성 인신매매 등 위법행위를 엄격히 단속해 여성의 행복감과 안정감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쑨 부총리는 이어 "각급 당 위원회와 정부는 여성 발전 계획을 경제사회 발전 계획과 공공정책 체계에 포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최고인민검찰원과 최고인민법원도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업무보고를 통해 인신매매 범죄에 대한 처벌 강화 의지를 보였다.

최고인민검찰원은 "인신매매 사범들을 엄중 처벌하고, 관계 기관과 협력해 인신매매, 여성과 아동의 억류와 구조 방해 행위를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최고인민법원도 "교육, 취업, 결혼, 의료 사건 등 민생 관련 사건을 법에 따라 엄벌할 것"이라며 "특히 성폭행, 유괴, 인신매매 범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 여성과 아동의 권리를 보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쇠사슬녀 사건'은 장쑤성 쉬저우의 한 농촌 마을에 팔려 와 자녀 8명을 낳는 등 쇠사슬에 목이 묶여 학대당한 40대 여성의 사건을 말한다.

사건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려지면서 중국인들이 크게 공분했고, 이에 공안부는 지난 1일부터 연말까지를 부녀자·아동 인신매매 범죄 특별 단속 기간으로 정하고 인신매매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중국 연례 최대 정치 이벤트인 양회에서도 여성 인신매매 처벌 강화, 미혼여성 출산권 보장 등 여권 신장을 위한 다양한 정책이 쏟아지고 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