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배구 포스트시즌 취소 위기…중단 기간 이틀 더 늘면 '끝'

송고시간2022-03-08 09:55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완주를 다짐해 온 프로배구가 종착역을 앞두고 위기를 맞았다.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여러 구단으로 번져 자칫하면 여자부 '봄 배구'가 열리지 못할 상황에 직면했다.

배구연맹은 코로나19 매뉴얼에 4∼6라운드에 정규리그를 중단할 경우 중단 기간이 2주 미만이면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 잔여 경기 수를 유지하고, 2∼4주면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 일정을 축소, 4주 이상 중단되면 리그를 조기에 종료한다고 운영 방침을 정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단 기간 7일 현재 22일…24∼28일이면 정규시즌만으로 종료

무관중으로 치러진 프로배구 여자부 경기 장면
무관중으로 치러진 프로배구 여자부 경기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완주를 다짐해 온 프로배구가 종착역을 앞두고 위기를 맞았다.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여러 구단으로 번져 자칫하면 여자부 '봄 배구'가 열리지 못할 상황에 직면했다.

집단 감염으로 고전하는 현대건설, GS칼텍스에 이어 KGC인삼공사에서도 7일 선수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삼공사는 부상 선수 2명을 포함해 8명이 경기에 출전할 수 없어 최소 엔트리(12명)를 채우지 못한다고 한국배구연맹(KOVO)에 보고했다.

현대건설, GS칼텍스 두 구단의 집단 감염으로 지난 6일 시즌을 중단한 여자부는 인삼공사의 추가 감염으로 재개일을 이달 14일에서 16일로 연기했다.

여자부는 지난달에도 코로나19 때문에 12∼20일 리그 운영을 멈췄다. 이번 시즌 리그 중단 누적 기간은 22일이다.

배구연맹은 코로나19 매뉴얼에 4∼6라운드에 정규리그를 중단할 경우 중단 기간이 2주 미만이면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 잔여 경기 수를 유지하고, 2∼4주면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 일정을 축소, 4주 이상 중단되면 리그를 조기에 종료한다고 운영 방침을 정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악화하자 연맹과 프로 구단은 이 규정을 좀 더 세분화했다.

리그 중단 기간이 14∼23일이면 정규리그 수는 유지하되 포스트시즌을 준플레이오프·플레이오프 단판, 챔피언결정전 3전 2승제로 각각 축소하기로 했다.

또 24∼28일간 중단되면 6라운드 정규시즌을 종료하고 포스트시즌은 열지 않는다.

리그 중단이 28일을 넘어가면 코로나19가 엄습한 2년 전처럼 리그를 조기에 종료한다.

따라서 중단 기간이 지금보다 이틀만 더 늘어나면 24일이 돼 정규리그만으로 시즌을 끝낸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