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일본, 주우크라 대사관 직원 폴란드로 대피

송고시간2022-03-08 08:43

beta

일본 외무성은 우크라이나 정세가 악화하면서 우크라이나 서부 리비우에 있는 임시 연락사무소의 대사관 직원을 폴란드로 대피시켰다고 발표했다고 교도통신이 8일 보도했다.

외무성은 지난 2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의 일본대사관을 일시 폐쇄한 뒤 리비우에 설치한 연락사무소로 업무를 이관했다.

우크라이나 사태가 더욱 긴박해지면서 리비우의 위험이 현저히 커졌다고 판단해 대사관 직원들을 일시적으로 이웃 나라인 폴란드로 대피시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군 공세 속 폴란드행 피란열차 기다리는 우크라인들
러군 공세 속 폴란드행 피란열차 기다리는 우크라인들

(리비우 AP=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11일째인 6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서부 도시 리비우의 기차역에서 시민들이 폴란드행 피란 열차를 기다리고 있다. leekm@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일본 외무성은 우크라이나 정세가 악화하면서 우크라이나 서부 리비우에 있는 임시 연락사무소의 대사관 직원을 폴란드로 대피시켰다고 발표했다고 교도통신이 8일 보도했다.

앞서 외무성은 지난 2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의 일본대사관을 일시 폐쇄한 뒤 리비우에 설치한 연락사무소로 업무를 이관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사태가 더욱 긴박해지면서 리비우의 위험이 현저히 커졌다고 판단해 대사관 직원들을 일시적으로 이웃 나라인 폴란드로 대피시켰다.

외무성은 리비우의 연락사무소는 폐쇄하지 않고, 정세가 안정되면 업무를 재개하기로 했다.

우크라이나에 남아 있는 일본인은 6일 현재 90여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에 앞서 미국과 독일, 영국, 캐나다도 리비우에 있던 대사관 직원을 대피시켰다.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