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적십자·적신월연맹 "우크라서 확진자 증가 우려"

송고시간2022-03-07 22:38

beta

국제적십자·적신월연맹(IFRC)이 7일(현지시간) 전쟁으로 우크라이나와 이웃 국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페트라 코우리 IFRC 보건 전문가는 "대피소와 기차, 버스, 호텔 등에서 과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전쟁으로 검사 건수도 감소하면서 역학적 상황을 명확히 파악하기도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하철 역사로 모여든 우크라이나 피란민들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지하철 역사로 모여든 우크라이나 피란민들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국제적십자·적신월연맹(IFRC)이 7일(현지시간) 전쟁으로 우크라이나와 이웃 국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IFRC에 따르면 러시아가 침공할 당시 우크라이나에서는 오미크론 변이가 유행 중이었다.

이에 지난달 감염자 수는 90만 명, 검사 양성률은 60%에 달했다.

특히 우크라이나 사람들이 피란을 많이 가는 인접국 몰도바나 루마니아는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서방 국가와 비교해 낮은 편이라 이런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페트라 코우리 IFRC 보건 전문가는 "대피소와 기차, 버스, 호텔 등에서 과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전쟁으로 검사 건수도 감소하면서 역학적 상황을 명확히 파악하기도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