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IAEA "러 포격에 원자물리학 실험실 파괴"(종합)

송고시간2022-03-08 01:05

beta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7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제2 도시에 있는 원자물리학 실험실을 파괴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라파엘 그로시 사무총장은 하르키우(하리코프) 물리학·기술연구소의 중성자 발생 장치가 러시아의 공격 중에 파괴됐다고 알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무총장 "미국과 협력해 지어진 시설…방사능 누출 감지 안 돼"

"자포리자 원전 화재 아슬아슬해…핵사고 일어나게 해선 안 돼"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7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제2 도시에 있는 원자물리학 실험실을 파괴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라파엘 그로시 사무총장은 하르키우(하리코프) 물리학·기술연구소의 중성자 발생 장치가 러시아의 공격 중에 파괴됐다고 알렸다.

그는 이 연구소가 시카고 외곽에 있는 미국 아르곤 국립 실험실과 협력해 지어진 시설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방사성 물질 재고가 적어 방사능 누출 감지는 안 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로시 사무총장은 지난 4일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전 단지 내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를 언급하며 "방사능 유출은 없었지만 아슬아슬했다"고 전했다.

당시 화재가 발생한 건물과 원자로 사이의 거리는 450m에 불과해 자칫 대형 원전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는 우려가 나왔다.

그는 "만일 핵사고가 일어난다면 그 원인은 대자연이 몰고 온 쓰나미가 아니라 행동하지 못한 인간의 실패에 따른 결과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그것(핵사고)이 일어나게 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 높였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또 우크라이나에 있는 모든 원전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분쟁 당사자들과 만나러 체르노빌로 갈 의향이 있다고 한 점을 재차 언급하면서도 회담 장소는 "어느 곳이든 가능하다"고 알렸다.

그는 "IAEA는 도울 수 있고 그럴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전날 러시아·우크라이나·IAEA 간 3자 회담 개최에 동의하면서도 회담을 온라인으로 하거나 제3국에서 하자고 역제안했다.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의 체르노빌 원전과 자포리자 원전 등을 장악했다.

한편, 그로시 사무총장은 다음 달 25∼29일 핵 관련 법을 논의하기 위한 첫 국제회의를 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34qviB80fo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