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3차대전 번질라…'비행금지구역' 요구엔 선긋는 서방

송고시간2022-03-07 17:40

beta

자국 영공을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하라는 우크라이나의 요구를 서방 국가들이 거부하고 있다.

제3차 세계대전 우려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매체 폴리티코의 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공습을 비난하면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을 대상으로 이런 요구를 지속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이나 공군의 Su-27 전투기
우크라이나 공군의 Su-27 전투기

[AP/대통령실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자국 영공을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하라는 우크라이나의 요구를 서방 국가들이 거부하고 있다. 제3차 세계대전 우려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매체 폴리티코의 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공습을 비난하면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을 대상으로 이런 요구를 지속하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도 트위터를 통해 "최소한 우리를 방어할 항공기를 주지 않는다면 우리가 천천히 살해되길 바라는 것일 뿐"이라고 호소했다.

옥사나 마르카로바 미국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도 이날 폭스뉴스에 출연해 "러시아는 테러 국가다. 테러 국가로 대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를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하는 경우, 이 구역에 진입한 러시아 항공기를 격추하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는 점이 문제다. 이런 경우 나토와 러시아가 전면전을 벌일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비행금지구역 설정을 위해서는 항공기와 이를 지원할 인프라 시설도 필요하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NBC 방송에 출연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에게는 핵보유국인 러시아와 직접적으로 전쟁하지 않도록 할 책임이 있다면서 "(확전은) 분명 우리의 이익이 아니다. 우리가 노력하는 것은 이 전쟁을 우크라이나 안에서 끝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 의회도 다른 우크라이나 지원안에 우호적인 것과 달리 비행금지구역 설정에는 부정적이다.

크리스 머피 민주당 상원의원은 폭스 뉴스 인터뷰에서 "우리가 러시아와 전쟁하지 않을 것임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고 트위터를 통해서도 "러시아기 격추를 위해서는 의회의 선전포고 동의가 필요하지만, 이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니 에른스트 공화당 상원의원도 "(비행금지구역 설정은) 제3차 세계대전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앞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도 4일 나토 회원국들이 우크라이나 영공으로 항공기를 보내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비행금지구역 방침을 이행할 유일한 방안은 나토 전투기를 우크라이나 영공에 보내 러시아 항공기를 격추하는 것이라면서, 이 경우 훨씬 더 많은 국가가 관여하는 전면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상공에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하려는 국가는 사실상 참전으로 간주하겠다면서 보복 위협을 했다고 미국매체 뉴욕타임스는 덧붙였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