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군 진입 임박' 키이우 서쪽 마지막 교량도 폭파준비

송고시간2022-03-07 12:19

beta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가 러시아군 진입을 예상해 결사항전 준비에 들어갔다.

6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은 키이우 도심으로 가는 서쪽 길목인 빌로고로드카에 있는 교량에 폭약을 설치했다.

우크라이나 의용군 캐스퍼 병장은 자신과 다른 지휘관들이 이미 키이우 서부에 있는 다른 모든 다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민들, 결사항전 각오…차량정비소 개조해 총·화염병 제조

"할 수 있는 것 다해…오늘이 마지막 날일 가능성 다들 알아"

러시아 공세 속 수도 외곽서 이동하는 우크라이나군
러시아 공세 속 수도 외곽서 이동하는 우크라이나군

(키이우 AP=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10일째인 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수도 키이우(키예프) 외곽에서 장갑차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2022.3.6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가 러시아군 진입을 예상해 결사항전 준비에 들어갔다.

6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은 키이우 도심으로 가는 서쪽 길목인 빌로고로드카에 있는 교량에 폭약을 설치했다.

탱크를 앞세운 러시아 지상군이 들이닥치면 다리를 바로 무너뜨린다는 계획이다.

이 다리가 파괴되면 키이우에서 서부 내륙으로 통하는 통로는 사라진다.

우크라이나 의용군 캐스퍼 병장은 자신과 다른 지휘관들이 이미 키이우 서부에 있는 다른 모든 다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캐스퍼 병장은 상부 명령이 있거나 러시아군이 진입하면 지체 없이 단추를 누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리를 살리려고 할 수 있는 것을 다 시도할 것"이라며 "폭파하게 된다면 가능한 한 많은 러시아 탱크를 가라앉히겠다"고 말했다.

현재 러시아 진군은 상대적으로 남부에서 두드러진다.

러시아가 2014년 합병한 크림반도와 연결된 남부 헤르손, 멜리토폴이 점령됐고 동남부 마리우폴은 포위당했다.

게릴라전을 대비해 화염병을 만드는 시민군
게릴라전을 대비해 화염병을 만드는 시민군

[AFP=연합뉴스. DB 및 재판매 금지]

그러나 북부에 있는 키이우도 방어선이 점점 뒤로 물러나 긴장이 커지고 있다.

특히 우크라이나군은 키이우 도심으로 직통하는 서쪽 루트로 진격해오는 러시아군을 막는 데 집중하고 있다.

AFP통신은 키이우 시민의 저항 의지는 너 나 할 것 없이 뜨겁지만 안색이 모두 어두워지고 있다고 전했다.

키이우에 남은 주민들은 러시아군이 쳐들어오면 게릴라전에 들어간다는 계획을 세웠다.

자동차 수리점 주인인 올렉산드르 페드첸코(38)는 이를 위해 차고를 지하 무기공장으로 개조했다.

페드첸코는 "직원들은 무기, 다른 이들은 화염병을 만드는 방법을 안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무기 제작소도 다른 군수시설처럼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을 받아 잿더미가 될 수 있다.

페드첸코는 "언제라도 공격을 받을 수 있다는 걸 다들 안다"며 "오늘이 마지막 날이 될 수 있다는 점도 다들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자동차 공장에서 기관총 제작하는 시민들
자동차 공장에서 기관총 제작하는 시민들

[AFP 연합뉴스. DB 및 재판매 금지]

jangj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cT86b8av0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