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영, 우크라에 '정부 운영비' 1억달러 지원

송고시간2022-03-07 11:09

beta

영국이 세계은행(WB)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1억달러(약 1천223억원)를 추가 지원한다고 로이터·AFP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영국 총리실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주요 기능을 유지하고 전쟁에 따른 재정 충격을 완화하도록 이같이 조치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영국이 세계은행(WB)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1억달러(약 1천223억원)를 추가 지원한다고 로이터·AFP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영국 총리실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주요 기능을 유지하고 전쟁에 따른 재정 충격을 완화하도록 이같이 조치한다고 밝혔다.

지원금은 우크라이나 공무원 임금 지급 등에 쓰일 예정이다.

총리실은 이번 지원금이 앞서 약속한 2억9천만달러(약 3천550억원)와는 별개라고 설명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우크라이나가 겪는 고통을 완전히 끝낼 수 있는 사람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뿐이겠지만, 인도주의적 측면에서 점점 악화하는 상황에 직면한 이들을 돕는 추가 지원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지원금은 우크라이나가 신속히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WB의 다자출연 방식 신탁기금(MDTF)을 통해 지급될 예정이다.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